정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적개공신 3등에 책록된 공신. 무신.
이칭
묘부, 畝夫
오로재, 吾老齋
시호
양평, 襄平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17년(태종 17)
사망 연도
1476년(성종 7)
본관
동래(東萊)
주요 관직
경주부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전기 적개공신 3등에 책록된 공신. 무신.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묘부(畝夫), 호는 오로재(吾老齋). 할아버지는 좌찬성 정구(鄭矩)이며, 아버지는 판관 정선경(鄭善卿)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42년(세종 24) 무과에 급제하였다. 1453년(단종 1) 11월 이징옥(李澄玉)의 난 때 종성절제사로서 이를 포살(捕殺)한 공으로 군공(軍功) 1등에 책록되고 당상관으로 승진하였다.

그 뒤 행종성도호부사에 임명되었다가 곧 행상호군(行上護軍)이 되었으며, 이듬해 세조의 즉위를 도와 원종공신(原從功臣) 1등에 책록되었다. 1457년(세조 3) 3월 충청도절제사가 되고, 1461년 10월에는 중추원부사로서 홍익성(洪益成)과 함께 하정사(賀正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463년 경상좌도도절제사를 지내고, 1467년 5월 이시애(李施愛)의 난 때에는 율원군 종(栗元君從)의 휘하로 총통군(銃筒軍)을 이끌고 출전하여 평정에 공을 세웠다. 그 공으로 적개공신(敵愾功臣) 3등에 책록되고, 행충무위상호군 겸 오위장에 임명되었다.

처음 칠산군(漆山君)에 봉하여졌다가 곧이어 동평군(東平君)으로 개봉되었다. 이어 충청도도절제사를 거쳐 경주부윤이 되었다. 1472년(성종 3) 한황(旱荒)이 계속되어 농작물에 대한 손실을 조사하였으나, 이에 착오가 많은 책임을 물어 파직되고, 포천으로 정역(定役)되었으나 1476년 정월에 풀려났다. 성주의 반암사(盤巖祠)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양평(襄平)이다.

참고문헌

『단종실록(端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