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만 ()

근대사
인물
개항기 때, 안변부사, 동부승지,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군필(君必)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6년(헌종 12)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풍양(豊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개항기 때, 안변부사, 동부승지, 이조참판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풍양(豐壤). 자는 군필(君必). 조철하(趙徹夏)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74년(고종 11) 유학(幼學)으로서 증광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이듬해 승정원의 주서가 되었다. 1876년 옥당(玉堂)에서 탐학한 황해도관찰사 정태호(鄭泰好)의 처벌을 요구하는 연명으로 된 차자(箚子)를 올렸을 때 부수찬으로 참여하였다.

부교리를 거쳐 1878년 헌납으로 강로(姜㳣)와 한계원(韓啓源)을 처벌하자는 양사(兩司)의 연차에 참가하였고, 1883년 승정원동부승지에 제수되었다. 1887년에는 안변부사로 덕릉(德陵)·안릉(安陵)·지릉(智陵)의 개수에 참여하여 포상, 가자(加資)되었다. 이듬해 고산역(高山驛)에서 민란이 발생하자 전 안핵사 정광연(鄭光淵)을 대신하여 안핵사로 파견되었다.

그러나 주모자들을 처단하지 않고 특별히 석방함으로써 의정부에서 문초를 당하였다. 1889년 풍선군(豐善君)으로 영의정 심순택(沈舜澤) 등과 함께 거국대동(擧國大同)의 논의를 청하였고, 1891년 진하사(進賀使)의 부사로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1893년 이조참판이 되었다.

1897년에 칙임관4등이 주어졌다. 그뒤 사직서(社稷署)·종묘서(宗廟署)·영희전(永禧殿)의 제조 등 궁내부의 요직을 두루 거치며 왕실의 의례를 주로 담당하였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청선고(淸選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