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득림 ()

근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홍문관제학, 예문관제학,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덕경(德卿)
시호
문숙(文肅)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00년(정조 24)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양주(楊州)
정의
조선 후기에, 홍문관제학, 예문관제학,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양주(楊州). 자는 덕경(德卿). 조제만(趙濟晩)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31년(순조 31) 진사로서 식년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 1837년(헌종 3) 부교리를 지냈다. 그 뒤 영변부사를 거쳐 1846년 평안도암행어사 박영보(朴永甫)의 서계에 의하여 부사로서의 실정이 인정되어 치죄되었다.

1848년에 충청도관찰사에 임명되었고 1853년(철종 4)에는 호군으로 종묘친제시(宗廟親祭時) 독옥책관(讀玉冊官)이 되었다. 1855년 형조판서·대호군이 되었고, 동지사의 정사로 청나라에도 다녀왔다. 이듬해 한성부판윤을 거쳐 공조판서를 지내고 대호군으로서 산릉도감(山陵都監)의 당상에 임명되었다.

1858년 판의금부사가 된 이후 고종대까지 걸쳐 여러 차례 이 직위를 중임하였고, 이어 1861년에는 예조와 형조의 판서를 역임하였다. 이듬해 삼정(三政)의 문란과 관리의 탐학에 대한 반발로 민란이 발생하자, 박규수(朴珪壽)의 건의로 이정청(釐整廳)이 설치되었는데, 이때 상호군으로서 당상에 임명되어 삼정개혁에 힘썼다.

철종 사후에는 국장도감(國葬都監)에서 표석음기서사관(表石陰記書寫官)을 맡았고, 고종 즉위 후 공조판서·이조판서·한성부판윤·홍문관제학 등 요직을 역임하면서, 실록사(實錄事)로 실록편찬에도 참가하였다. 1866년에는 예문관제학으로 고종이 대사면령을 내렸을 때 반포한 교문(敎文)을 제술하였고, 이해 형조판서 및 공조판서를 지냈다. 시호는 문숙(文肅)이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헌종실록(憲宗實錄)』
『철종실록(哲宗實錄)』
『고종실록(高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청선고(淸選考)』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