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관 ()

목차
불교
개념
선을 3종으로 구분한 삼종선 가운데 하나인 조사선을 가리키는 불교교리.
목차
정의
선을 3종으로 구분한 삼종선 가운데 하나인 조사선을 가리키는 불교교리.
내용

선을 닦는 수행자는 이 관문을 통과하여야 도를 깨칠 수 있다고 한다. 언어나 문자, 이론과 지식을 초월한 조사의 관문이다.

조선 중기의 승려 휴정(休靜)은 『선가귀감(禪家龜鑑)』에서 “참선하는 자는 모름지기 조사관을 사무칠 것이며, 묘한 깨달음으로 마음길이 끊어진 경지에서 궁극하라.” 하였고, “조주(趙州)의 무자(無字)는 종문(宗門)의 한 관문이라, 허다한 악지(惡知)·악각(惡覺)을 꺾어 깨뜨리는 무기요, 이것이 제불(諸佛)의 면목이며 모든 조사의 골수이다. 모름지기 이 관문을 뚫은 연후에 불조(佛祖)를 기약할 것이다.”라고 한 것이 이 조사관을 말한 것이다. 조사관은 어떠한 분별도 용납할 수 없는 관문이다.

또, 휴정 선송에는 “무량행문(無量行門) 중에 참선이 제일이다. 그 일을 알고자 하거든 모름지기 조사관을 참구하라.”하였다. 또 선문에서는 어떤 고봉 절정에 다다라 앞으로 나아갈 길도 없고 뒤로 물러설 곳도 없는 것을 조사관문이라 하였는데, 운문종(雲門宗)에서 “칼날 위에 길이 있고 철벽에 문이 없다. 온갖 갈등을 흔들어 뒤집고 상정견해(常情見解)를 잘라버린다.”고 한 것이 그것이다.

참고문헌

『선가구감(禪家龜鑑)』
『청허집(淸虛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