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여자교육협회 ()

목차
근대사
단체
1920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여성계몽단체.
목차
정의
1920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여성계몽단체.
내용

중국·미국 등지에서 10여 년간 유학을 하고 귀국한 뒤 배화여학교 사감으로 재직하고 있던 차미리사(車美理士)는 문맹여성들에게 글을 가르치고 소박데기여성에게 신생활방법과 정신을 가르쳐야 한다는 절실한 생각으로 1919년 9월 종교예배당 종집을 빌려 여자야학을 시작하였으며, 부녀대중교육을 확대하여야 한다는 생각에 이 협회를 조직하였다.

이 협회는 야학에 열성적이었던 신봉조(辛鳳祚)의 제의에 따라 전국순회강연단을 조직하여 1921년 6월 10일부터 10월 10일까지 4개월간에 걸쳐 13도의 73개소를 순회하면서 계몽강연회를 개최하였다.

이 순회강연회는 우리나라 부인계몽운동의 첫 횃불이 되었으며, 이에 참여한 단원은 김선(金善)·이은(李銀)·백옥복(白玉福)·허정숙(許貞淑)·김순복(金順福)·김은수(金恩洙) 등이었다. 이 강연회는 지방여성의 각성은 물론 사회전반을 계몽시키는 데 크게 공헌하였다.

내외(內外)를 위하여 여자가 쓰던 삿갓을 벗게 하였고 소박맞은 지방여성들이 비탄을 딛고 서울유학을 하기도 하였다. 이 협회의 여성계몽운동은 학령초과, 미혼 및 기혼부인에게 교육의 기회를 열어줄 여학교 설립을 도모하게 하였으며, 그 결과 1921년 10월에는 근화학원(槿花學園)이 설립되었다.

참고문헌

『씨뿌리는 여인』-차미리사의 생애-(최은희, 청구문화사, 195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