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휘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동북지방 침략 당시 탁청 등과 몽고병을 인도한 주모자.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한양(漢陽)
출생지
용진현(龍津縣: 지금의 함경남도 문천)
주요 관직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 총관(摠管)
정의
고려후기 동북지방 침략 당시 탁청 등과 몽고병을 인도한 주모자.
개설

본관은 한양(漢陽). 용진현(龍津縣: 지금의 함경남도 문천지방)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258년(고종 45)에 몽고병이 동북지방에 침입하자 정주인(定州人) 탁청(卓靑) 및 등주(登州: 함경남도 안변)·문주(文州: 함경남도 문천) 등 제성(諸城)의 사람들과 함께 몽고병을 인도하였다.

이 때 동북면병마사 신집평(愼執平), 등주부사(登州副使) 박인기(朴仁起), 화주부사(和州副使) 김선보(金宣甫), 경초군(京抄軍) 등을 죽이고 철령(鐵嶺) 이북을 들어 몽고에 붙음으로써 몽고로 하여금 화주(和州: 지금의 함경남도 영흥)에 쌍성총관부를 설치하게 하고 그 총관(摠管)이 되었다.

이듬해 몽고병을 이끌고 한계성(寒溪城)을 치다가 방호별감(防護別監) 안홍민(安洪敏)이 이끄는 야별초(夜別抄)에 패배를 당하였다.

왕이 몽고병에게 보내는 사자(使者)와 선물을 약탈하기도 하고, 동진국(東眞國)의 군사를 이끌고 춘주(春州: 지금의 강원도 춘천)의 천곡촌(泉谷村)을 침범하기도 하며, 양주(襄州: 지금의 양양)의 난민을 도와 지주사(知奏事)를 잡아가게 하는 등 고려인으로서 고려를 크게 괴롭혔다.

쌍성총관부의 총관은 그 아들 조양기(趙良琪), 종증손 조소생(趙小生) 등으로 이어지다가 1356년(공민왕 5)에 동북면병마사 유인우(柳仁雨)에 의하여 공멸됨으로써 약 100년 만에 그 종말을 보게 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