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수재집 ()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용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8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용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68년에 간행한 시문집.
편찬/발간 경위

1968년 이용하의 증손 이병연(李秉延)이 편집·간행하였다. 권두에 이규헌(李圭憲)의 서문, 권말에 이병연의 발문이 있다.

서지적 사항

2권 1책. 석인본. 장서각 도서와 연세대학교 도서관·충남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내용

시 182수, 부(賦) 2편, 서(序) 3편, 기(記) 2편, 발(跋) 2편, 명(銘) 1편, 잠(箴) 4편, 설(說) 27편, 논(論) 2편, 상량문·문(文)·가장·전(傳) 각 1편, 변(辨) 3편, 서(書) 15편, 제문 4편, 고유문 1편, 잡저 3편, 잡록 4편, 부록으로 행록(行錄)·묘갈명·제문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고, 끝에 자화유문(紫華遺文) 몇 편이 실려 있다.

시는 온화하면서도 사물을 관찰하는 예리함을 담고 있다. 「모춘입산(暮春入山)」·「춘한(春寒)」·「한거(閒居)」·「야좌(夜坐)」 등에는 계절과 주위의 사물이 조화를 잘 이루어 표현되었다. 「만음(漫吟)」·「병와(病臥)」·「석춘(惜春)」 등에는 하는 일 없이 허송세월하는 안타까움이 잘 나타나 있다.

설 가운데 「성설(性說)」은 맹자(孟子)의 성선설과 순자(荀子)의 성악설을 비교하여 설명한 것이다. 성은 원래 선한 것인데 주위의 환경과 습성에 따라 악해지는 것이라며 맹자의 성선설에 동조하였다. 「서양설(西洋說)」은 서학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경로와 포교 경위 등을 설명하고, 서학이 우리나라의 고유 사상에 끼친 해독을 지적하며 배척하는 뜻을 나타낸 글이다.

「대학경장(大學經章)」은 『대학』의 명덕(明德)·신민(新民)·지선(止善) 등 3강령과 지지능득(止知能得)·본말종시(本末終始)·격물치지(格物致知) 등에 대해 설명한 것이다. 이 밖에도 부여현 황옥(黃鈺)의 효행을 세상에 알리는 「대호서유생정영장문(代湖西儒生呈營狀文)」, 혼전의 축식을 지적한 「혼전축식변(魂殿祝式辨)」, 태묘 조례의 오류를 지적한 「태묘조례변(太廟祧禮辨)」 등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