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산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이삼현의 서(序) · 전문 · 제문 · 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이삼현의 서(序) · 전문 · 제문 · 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불분권 1책. 필사본. 서문과 발문은 없으며, 초고본 그대로 보존된 것으로 보아 간행되지 않은 듯하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문(文) 2편, 제문 10편, 서(序) 17편, 유서(諭書) 2편, 전문(箋文) 14편, 부(賦) 2편, 설(說) 3편, 기(記) 6편, 논(論) 1편, 잡저 3편, 명(銘) 6편, 만사 1수, 계(啓) 2편, 장(狀) 1편, 상량문 3편, 행장 1편, 묘지명 2편, 발(跋) 1편, 혼서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룡문(燒龍文)」은 용을 그린 그림을 잘못 보관하여 구겨지고 퇴색되어 쓸모가 없어지자 그것을 불에 태우면서 그 안타까운 심정을 묘사한 글이다.

벼슬하는 사람들이 모두 섭공(葉公)의 그림을 보관하는데 그것은 변화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하고, 자기도 벼슬은 남만큼 높지 못하지만 세상의 풍속에 따라 이 그림 4매를 소장하고 있었는데 유화(儒畵)가 3매이고, 묵공(墨工)이 그린 그림이 1매였으나 이제 불에 태우게 되었다고 하며 자신의 어리석음을 탄식하는 내용이다.

「칠보산기(七寶山記)」는 칠보산을 유람한 기행문으로, 칠보산의 명승은 금강산이나 묘향산에 비길만하다고 전제하고 박달령(朴達嶺)·금장사(金藏寺)·개심사(開心寺)·회상봉(會象峰)·하마대(下馬臺)·방선암(訪仙巖)·금강굴(金江窟)·노적봉(露積峰) 등을 두루 돌아보고 그 승경을 자세하게 기록하였다.

이밖에 풍속을 경계하는 「경속(警俗)」과, 지팡이의 공을 칭찬하는 「장명(杖銘)」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