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자 ()

목차
관련 정보
주전자
주전자
공예
물품
둥근 몸체, 손잡이, 주둥이, 그리고 뚜껑으로 이루어진 용기.
목차
정의
둥근 몸체, 손잡이, 주둥이, 그리고 뚜껑으로 이루어진 용기.
내용

승반(承盤) 또는 탁잔과 함께 사용되며, 주로 술이나 차[茶]를 따르는 데 사용한다. 주기(酒器)로는 금속 또는 도자기로 만든 것이 주로 사용되며, 금속재로 만든 것은 술을 데우는 데 쓰였으리라고 본다.

통일신라시대에는 청동으로 만들어진 예가 있으며, 고려시대에 이르러서는 광구장경형(廣口長頸形)·참외형·표주박형·병형·어룡형(魚龍形)·석류형·오리형·인물형 등의 상감청자(象嵌靑磁)의 주전자가 11∼13세기에 걸쳐 다양하게 만들어졌고, 청자·백자·흑유(黑釉) 등의 종류, 음각·양각·상형·투각(透刻)·상감의 기법, 철사(鐵砂)·진사(辰砂) 등의 안료가 사용되어 다채로운 발달을 보았다.

그 대표적인 예로는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의 청자어룡형주전자(靑磁魚龍形酒煎子)·청자양각연판문주전자(靑磁陽刻蓮瓣文酒煎子)·청자상감목단당초문표형주전자(靑磁象嵌牡丹唐草文瓢形酒煎子)·청자상감진사채표형주전자(靑磁象嵌辰砂彩瓢形酒煎子)와 승반 등을 들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백자주전자·청화백자목단문주전자 등의 예가 있다. 특히 술과 함께 차를 담아 따르는 데 쓰였고, 19세기 궁중에서 사용되었다고 전하는 잠그도록 되어 있는 항아리 모양의 주전자의 예도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생활 속의 기물로서 사랑을 받아왔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朝鮮陶磁名考』(淺川巧, 東京 朝鮮工藝刊行會, 193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