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관대사유고 ()

목차
관련 정보
중관대사유고
중관대사유고
불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승려, 해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6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승려, 해안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64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1권 1책. 목판본. 간기는 없으며 1646년(인조 24)에 임마거사(恁麽居士)가 쓴 발문이 있다. 동국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본문에는 먼저 5언과 7언의 고시(古詩)·절구(絶句), 율시(律詩) 170여 수가 수록되어 있다. 문(文)으로는 「묵계대선사제문(默契大禪師祭文)」 3수와 「천묵계사소(薦默契師疏)」·「지리산삼신동내원암삼로영당상량문(智異山三神洞內院庵三老影堂上樑文)」·「속리산대법주사대웅대광명전불상기(俗離山大法住寺大雄大光明殿佛相記)」·「관음다라니후발(觀音陀羅尼後跋)」·「상청허대노사(上淸虛大老師)」·「답도체부총융사서(答都體府摠戎使書)」·「대은암기(大隱庵記)」 등 20여 편이 있다.

이들은 사찰의 사료 및 당시의 불교 상황을 알려주는 좋은 자료가 된다. 특히 「답도체부총융사서」는 지방 병무를 관장하는 총융사로부터 도첩(度牒)을 가지고 있지 않은 승려를 다 찾아내어 성을 쌓는 등 노무에 동원하라는 명령을 받고 쓴 진정서이다. 승려가 국난을 당하여 종군한 공도 있고, 또 도첩이 없더라도 산중에서 솔잎을 먹고 수도하는 승려들에게 성을 쌓고 국방을 담당하는 중역(重役)을 지우는 것은 부당하다고 탄원한 것이다.

임마거사의 발문에는 “연원의 유래와 법통(法統)의 바른 것을 아는 자가 없는데, 옛적에 청허대사(淸虛大師)가 그 비지(祕旨)를 뇌묵(雷默)·처영(處英)에게 전하고 처영은 사(師)에게 전하였으니, 이것은 실로 임제종맥(臨濟宗脈)인 태고청풍(太古淸風)으로 탁세(濁世)에 다시 불게 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것은 해안이 임제태고법통설을 주장하였다는 사실을 증언하는 글이다.

세종 때 불교의 여러 종파를 선·교 양종으로 통합하였고, 성종과 연산군 때 불교를 크게 억압함에 따라 선·교의 종통이 끊어졌다. 이에 휴정(休靜)은 다만 간화선맥(看話禪脈)이 중국 임제종의 대혜선사(大慧禪師) 계통임을 밝혔고, 성종의 불교 박해 후 겨우 법맥을 이은 벽계정심선사(碧溪淨心禪師) 이상의 중단된 법통은 제외하였다.

그 뒤에 해안은 고려 말 태고화상(太古和尙)이 중국에 들어가서 임제종 석옥화상(石屋和尙)으로부터 법을 받아와 환암(幻庵)·구곡(龜谷)·벽계로 전해왔다는 새로운 법통설을 창안하였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