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재집 ()

목차
관련 정보
중산재집
중산재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이지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8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 학자, 이지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5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8권 4책. 활자본. 1858년(철종 9) 손자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송달수(宋達洙)의 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2에 시 181수, 소차(疏箚) 4편, 연설(筵說) 2편, 권3∼5에 서(書) 19편, 서(序) 6편, 기(記) 11편, 발(跋) 3편, 잠명(箴銘) 4편, 상량문 2편, 잡저 8편, 권6·7에 제문 25편, 애사 3편, 묘갈명 2편, 묘지명 2편, 행장 5편, 유사 6편, 권8에 부록으로 행장·묘지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영회(詠懷), 또는 자연을 주제로 한 시가 많다. 「해인사유회고운(海印寺有懷孤雲)」은 해인사를 찾아가 최치원(崔致遠)의 유적을 돌아보고 옛일을 회고하는 시다. 「해금강(海金剛)」은 해금강의 경치를 노래한 것으로 서경의 표현 기교가 수준 높다.

소차는 「사승선환향겸진면학소(辭承宣還鄕兼陳勉學疏)」 등 사직에 관한 것이 대부분이며, 연설은 『맹자』 제3권 등을 경연에서 강의한 내용이다.

서(書)의 「상재상(上宰相)」과 「여이판서광정(與李判書光正)」에는 회양의 삼정 문란(三政紊亂), 특히 환곡의 폐단과 읍민의 비참한 실상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다. 그 밖의 글들에는 정도(正道)와 문법(文法) 등에 관한 논의가 포함되어 있다.

잡저의 「황정십조(荒政十條)」는 당시의 시정 개혁 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진심(盡心)·택인(擇人)·서력(紓力)·예비(豫備)·정초(精抄)·진급(賑給)·즙간(戢奸)·금도(禁盜)·상벌(賞罰)·고적(古蹟) 등을 열거하고 있다.

또한, 「가녀계사(家女戒辭)」는 여자가 출가해 지켜야 할 여러 가지 행동 규범을 상세히 기술한 것이고, 「책제(策題)」는 군자와 소인의 구별 방법, 인재 등용, 목민의 중요성 등을 기술한 내용이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