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암사 ()

목차
관련 정보
중암사 부도
중암사 부도
불교
유적
대전광역시 중구 천비산(天庇山)에 있는 삼한시대와 고려시대의 창건설이 전하는 사찰.
이칭
이칭
묘각사(妙覺寺)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대전광역시 중구 천비산(天庇山)에 있는 삼한시대와 고려시대의 창건설이 전하는 사찰.
내용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인 마곡사(麻谷寺)의 말사이다. 창건연대 및 창건자는 미상이나 삼한시대에 창건되었다는 설과 약 800년 전에 창건되었다는 설이 전한다. 원래 이 절은 묘각사(妙覺寺)라 하였으나 중암대사(中庵大師)가 거처한 이후 중암사로 명명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절의 역사는 거의 전래되지 않고 있다. 다만, 이 절에 서산대사(西山大師) · 사명당(四溟堂) · 영규(靈圭)의 영정을 모신 삼충사(三忠寺)가 있었으나 한말에 계룡산 갑사(甲寺)로 이전하였으며, 당우들도 1932년에 주지의 실화로 소실되었다. 화재 전에는 불교강원(佛敎講院)이 있었는데, 50∼60명의 학인들이 모여 공부하였다고 한다.

현재의 건물은 그 뒤 다시 지은 것으로 대웅전 · 산신각 · 요사채 등이 있다. 유물로는 넓은 반석 위에 있는 6기의 부도가 1989년 대전광역시 문화재자료(현, 문화유산자료)로 지정되었으며 선교양종대찰지비(禪敎兩宗大刹之碑) · 돌절구 · 떡돌판 · 시식대(施食臺) 등이 있다. 6기의 부도 중 5기에는 각각 추월당(秋月堂) · 한월당(漢月堂) · 천봉당(天峯堂) · 홍파당(泓派堂) · 한수당(漢水堂)의 각자가 있는데, 이들은 모두 조선 후기의 고승으로서 절의 사격(寺格)을 암시하여준다. 또, 임진왜란 때의 승장 영규가 금산전투에서 왜군의 총탄에 복부관통상을 입자, 이 절에 이르러 갑옷과 창검을 벗어놓고 갑사 청련암으로 가서 입적하였다고 한다. 민족 항일기에는 영규의 유물과 투구 · 고둥, 『화엄경』 1질, 『법화경』 1질, 『공신록』 4권이 보존되어 있었으나 광복 이후 모두 분실되었다고 한다.

참고문헌

『한국사찰전서』(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박상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