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헌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장이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장이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60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판본. 1860년(철종 11) 후손에 의하여 편집, 간행되었다. 권두에 이원조(李源祚)의 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3에 시 19수, 만사 11수, 부(賦) 2편, 서(書) 6편, 서(序) 2편, 기(記) 2편, 소(疏) 2편, 설(說) 2편, 발(跋) 2편, 제문 12편, 권4에 부록으로 만사 60수, 행장 1편, 봉안문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정구(鄭逑) 등에 대한 만시가 여러 수 있다. 부에는 낙동강의 경치를 읊은 「낙동강부(洛東江賦)」가, 서(書)에는 병자호란 때 군량미모집에 주력하면서 의병장 이도창에게 올린 「여의병장이도창서(與義兵將李道昌書)」 등이 있다. 이어 분수를 지키며 살아야 한다는 내용의 「지분당기(知分堂記)」가 있다.

소의 「퇴계선생변무소(退溪先生辨誣疏)」는 1635년 2차에 걸쳐서 이황(李滉)을 변무하여 올린 상소문이다. 한필원(韓必遠)과 최명길(崔鳴吉)이 경연에서 강의하는 가운데 이이(李珥)가 거상(居喪)중에 삼가지 않은 일을 두고 이황의 일이라고 잘못 대답하여 논란이 일자, 영남의 유생들을 대신하여 올린 것이다.

설의 「잡설(雜說)」은 저자의 인생관이 잘 나타나 있는 글이며, 그 밖에 장현광(張顯光)·문희성(文希聖)에 대한 제문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