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산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한종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1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한종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1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6권 3책. 석인본. 1931년 맏아들 영수(英洙)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문인 이병운(李柄運)·김후(金)의 서문, 권말에 장정희(張情熙)·한영수·김인석(金麟錫)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274수, 권3·4에 서(書) 111편, 권5에 잡저 6편, 서(序) 5편, 축문 2편, 제문 10편, 권6에 부록으로 만사 46수, 제문 8편, 행장·묘갈명·묘표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사우(師友)들과 화답한 것이 대부분이며, 오언시와 칠언시로 나누어져 있다. 「만민보국충정공(輓閔輔國忠正公)」 3수에서는 애국 지사 민영환(閔泳煥)의 절의를 기리며, 국권 상실을 비분강개하는 심경을 잘 묘사하고 있다. 그리고 「우음(偶吟)」·「술회(述懷)」·「유거(幽居)」 등의 작품에서는 한 말 어지러운 질곡의 시대에서 고뇌하는 저자의 갈등이 잘 표출되었다.

서(書)에는 스승 장심택(張心澤)에게 14년간에 걸쳐 29편을 보낸 것이 가장 많은데, 그 내용은 의문나는 사실에 대한 단편적인 질의와 삶의 자세를 가다듬는 것이 주종을 이룬다. 특히, 장심택에 대해서는 「제각려장선생문(祭角旅張先生文)」과 「재제문(再祭文)」 2편의 제문을 지어 스승을 향한 간절한 정회를 잘 나타내고 있다.

그 밖에 스승 송병선(宋秉璿)과 장복추(張福樞)에게 보낸 편지 등의 글이 실려 있다. 지사(志士)이면서도 예학과 경학에 경도된 그의 문로(門路)와 학문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잡저 가운데 「경심설(敬心說)」에서는 선비의 마음가짐을 인심(人心)·도심(道心)의 문제를 가지고 토론하였다. 그리고 「심성정도설(心性情圖說)」에서는 심·성·정의 상호 관계를 사단칠정(四端七情)의 논의에 비추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개화기와 국권 상실의 시기를 살다 간 유학자의 여러 궤적을 이해하는 데 참고가 된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