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암집 ()

목차
관련 정보
지암집
지암집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문신, 김양행의 시 · 소차 · 계의 · 서(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신, 김양행의 시 · 소차 · 계의 · 서(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9권 4책. 필사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편자와 필사시기는 알 수 없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5에 시 87수, 소차(疏箚) 17편, 계의(啓議) 19편, 연설(筵說) 2편, 서(書) 156편, 권6∼9에 서(序) 4편, 기(記) 3편, 제발(題跋) 3편, 명(銘) 1편, 제문 9편, 애사 1편, 잡저 8편, 묘지명 13편, 비문 4편, 묘표 1편, 행장 6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차는 대부분이 사직소이다. 「출성시진소회소(出城時陳所懷疏)」는 병으로 사직하고 고향으로 돌아갈 때 올린 상소로, 당시 국세가 약하고 백성이 곤고(困苦)함은 언로가 열리지 않고 오래된 풍습을 갑자기 고치지 못하기 때문이라 지적한 뒤, 임금이 몸소 성인의 학문을 닦아 삼강오상(三綱五常)의 도를 바로잡아야 된다고 소신을 밝힌 글이다.

서(書)의 「상정암민선생(上貞菴閔先生)」·「상미호(上渼湖)」·「여권형숙(與權亨淑)」 등은 민우수(閔遇洙)·김원행(金元行) 등에게 학문하는 요령과 예설에 관하여 질의하고 시사(時事)와 안부를 물은 것이다. 잡저인 「거가의절(居家儀節)」은 평상시 집에 있을 때 선비로서 지켜야 할 것과 행하여야 할 예절을 간략하게 적은 것이다.

이밖에도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경계하여야 할 것을 기록한 「계사(戒辭)」와 개장(改葬)의 절차를 설명한 「개장의(改葬儀)」가 있다.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