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창 ()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시대에 현재의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지역에 설치되었던 조창(漕倉).
정의
고려시대에 현재의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지역에 설치되었던 조창(漕倉).
개설

고려시대에는 전국에 13조창을 설치하고 조운(漕運)을 통하여 각 지방의 세곡(稅穀)을 개경으로 운반하였다. 진성창(鎭城倉)은 전라도 전주와 그 주변 지역의 세곡(稅穀)을 모아 개경의 경창(京倉)으로 운송하는 기능을 담당하였다.

내용

진성창은 고려 초기에 설치한 전국 12조창 중 하나로, 현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의 금강 하구 연안에 위치하였다. 고려 초기 성종 연간(981~997)에는 진성창이 있었던 포구를 조종포(朝宗浦)라고 불렀으며, 그 이전에는 진포(鎭浦)라 하였다. 992년(성종 11) 개경까지의 수경가(輸京價, 조운선의 운반 비용)를 정할 때에, 진성창이 있던 조종포에서 개경까지는 세곡 9석 당 1석의 운반 비용을 책정하였다. 진성창의 수세(收稅) 구역에는 전라도 전주(全州)와 임피(臨陂), 진례(進禮, 현 충남 금산군), 그리고 그 속군현(屬郡縣)들이 중심이 되었다. 진성창이 있던 금강 수계에는 조선시대에도 성당창(聖堂倉)과 군산창(群山倉) 등 2개의 조창이 존재하였다.

진성창의 현 위치는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 성산면 창오리로 비정되고 있다. 창오리에는 창동과 창안마을이라는 지명, 진성창 터로 알려진 지점, 창안토성, 창안석불 등 조창과 연관되는 흔적들이 다수 확인되고 있다. 다만 창오리에서는 배가 정박할 만한 포구의 지형을 찾기 어려운 까닭에, 조종포를 비정할 만한 장소가 없다. 이에 창오리 창안마을에서 직선거리로 1㎞ 정도 동북쪽에 떨어져 있는 군산시 성산면 대명리와 나포면 서포리의 경계 지점 부근을 조종포의 유력한 입지로 파악하고 있다. 이 지역은 배후에 해발 50m 가량의 구릉이 존재하고, 옥곡저수지에서 나오는 개울의 물줄기가 금강으로 흘러들어가는 지점에 해당한다. 현재 이 일대는 농경지로 개간되어 있으나, 과거에는 금강 하구로부터 남쪽으로 들어온 만(灣)에 면한 지형이었다. 한편 조종포의 위치를 금강 하구와 바로 맞닿아 있는 현 군산시 나포면 서포리의 서포마을로 비정한 견해도 있으나, 진성창 터와 직선거리로 4㎞ 가량 떨어져 있어 조종포의 입지로 보기에는 너무 멀다는 문제점이 있다. 또한 원래 서포리 서포마을에 있던 진성창이 고려 말기 왜구의 침략으로 창오리 창안마을로 이전하였다가, 1390년에 용안 득성창으로 다시 이전했다는 견해도 제시되었다. 하지만 이 견해 역시 서포리 일원에서 고려시대 조창의 흔적은 찾을 수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

『고려사』에는 정종(靖宗) 때(1034~1046) 전국 각 조창에 배치할 조운선의 숫자를 정하면서, 진성창에는 1척 당 1000석의 곡식을 실을 수 있는 초마선(哨馬船) 6척을 두었다고 한다. 진성창에 모인 세곡은 서해안을 따라 개경의 경창으로 운송되었다. 진성창을 비롯한 13조창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조창을 드나드는 세곡의 보관 및 운송과 관련된 실무를 담당했을 것이며, 13조창에는 판관(判官)이 임명되어 각 조창에서의 세곡 운송과 보관을 관리, 감독하였다. 인종 때(1122~1146) 개정된 외관(外官)의 녹봉 규정에 따르면, 13창의 판관에게는 20석의 녹봉이 지급되었다.

변천과 현황

진성창은 1358년(공민왕 7) 왜구의 침략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고려 정부는 바다에 면한 창고들을 내륙으로 옮기도록 조치하였다. 진성창의 경우, 이때 폐쇄되었는지 아니면 내륙의 어느 곳으로 이전하였는지는 분명히 알 수 없다. 다만 1390년(공양왕 2) 용안(龍安) 진포(鎭浦)에 득성창(得成倉)이 설치되었다. 득성창은 진성창 일대보다 금강을 거슬러 올라온 지점에 해당하였다. 왜구의 침략으로 인하여 외해(外海)와 가까운 진성창 일대가 큰 피해를 입자, 득성창은 진성창의 대안으로 좀 더 내륙 지점에 새로이 만들어진 조창이었다. 이때 득성창의 위치는 현재의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용안면 용두리 · 창리 지점으로 비정된다.

의의와 평가

진성창은 고려시대 전국에 설치된 13조창 중 하나로서, 전라도 전주와 그 주변 지역의 세곡을 모아 개경의 경창으로 운송하는 역할을 담당하였다. 금강 하구 지점에 위치했던 진성창은 고려 말기 왜구의 침략으로 큰 피해를 입어 조창으로서의 역할이 크게 위축되고, 1390년 용안 득성창에 그 기능을 넘겨주게 되었다. 그러나 진성창은 고려시대 금강 수계의 유일한 조창으로서 전주 일대 세곡의 경창 운송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한 조창이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세종실록(世宗實錄)』 지리지(地理志)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고려시대 조운제도 연구』(문경호, 혜안, 2014)
『고려시대 교통운수사 연구』(한정훈, 혜안, 2013)
『한국사』 14-고려 전기의 경제구조(국사편찬위원회 편, 탐구당, 1993)
「고려 진성창 연구: 조창의 위치와 구조를 중심으로 」(문경호, 『한국중세사연구』 43, 한국중세사학회, 2015)
「진포(鎭浦)와 진성창(鎭城倉)」(박영철, 『전북사학』 44, 전북사학회, 2014)
「고려~조선전기 조창(漕倉)의 분포와 입지」(정요근, 『한국사학보』 57, 고려사학회, 2014)
「군산∼강경의 수운(水運)과 나루터·포구의 유형」(김중규, 『금강 하구의 나루터·포구의 유형』, 선인, 2006)
집필자
정요근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