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산수리 백제 요지 ( )

목차
관련 정보
진천 산수리 백제요지
진천 산수리 백제요지
공예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진천군 덕산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흑색토기 · 단경호 등이 출토된 가마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천산수리백제요지(鎭川山水里百濟窯址)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88년 02월 27일 지정)
소재지
충북 진천군 덕산면 산수리 196-3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진천군 덕산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흑색토기 · 단경호 등이 출토된 가마터.
내용

1988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가 2011년 사적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라는 명칭으로 재지정되었다. 지정면적 3,200㎡. 한남대학교 박물관이 1986년중부고속도로 공사 당시 발굴조사한 가마터로, 모두 9기의 대형·소형 가마터와 2개의 작업장이 확인되었다. 가마의 구조는 야산의 경사면을 이용한 등요(登窯)이며, 지하굴식(地下窟式)의 대형가마 5기와 반지하식의 소형 가마 4기로 구분할 수 있다.

대형가마인 7호가마는 전체 길이 7.7m, 너비 2.95m, 천장의 높이는 1.55m이다. 야산 경사면에 아궁이를 수직으로 파내려간 다음 아궁이쪽으로부터 굴을 뚫어 번조실(燔造室)을 만든 지하굴식 가마로, 아궁이로부터 점점 넓어져 번조실 앞 부분이 최대 너비를 이루고 뒤로 가면서 좁아졌다.

소형가마인 4호가마는 전체 길이 3.6m, 너비 1.6m로 전면이 둥글게 되어 있으며, 출토 도편(陶片)들은 회흑색 경질도기(硬質陶器), 회색·적갈색 경질도기, 흑색도기 등이다. 기형(器形)은 대형의 짧은 목항아리, 소형의 짧은 목항아리, 달걀모양항아리로 대부분 짧은 목에 밖으로 벌어진 것이며, 전면은 돗자리무늬의 타날(打捺) 수법에 의하여 제작된 것이다.

가마의 제작시기는 서울 석촌동의 백제토광묘 도기들과 비슷한 기형이 출토되고 있어 백제시대 3∼4세기경으로 추정되고 있다. 백제 초기의 도요지로서, 대형·소형의 9기의 요가 집단으로 작업장과 함께 발굴조사되었고 다양한 질그릇들이 함께 출토된 중요한 요지군이다.

참고문헌

『백제시대(百濟時代)의 요지연구(窯址硏究)』(최몽룡·최병현, 문화재관리국, 1988)
「진천산수리백제토기요지군(鎭川山水里百濟土器窯址群)」(최병현, 『한국상고사학보』9, 199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