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사리 고분군 ( )

고대사
유적
경상남도 창녕군 계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가야의 돌덧널무덤 ·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이칭
이칭
사리고분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경상남도 창녕군 계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가야의 돌덧널무덤 ·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사리 고분군은 2019년 사적으로 지정된 ‘창녕 계성 고분군(昌寧桂城古墳群)’에 포함되어 있는데, 돌방무덤[石室墳]·돌덧널무덤[石槨墓]·독무덤[甕棺墓]등이 복합되어 있다.

계성면 소재지에서 남동쪽으로 영산면으로 가는 국도변 좌·우 야산에 위치한 고분군으로 행정구역 상으로는 계성리와 구분되기 때문에 유적의 명칭을 구분한 것이다. 이 고분군은 계성고분군과 마찬가지로 1976년 대구-마산간 고속도로공사로 인해 한성여자대학교박물관(현 경성대학교박물관)에 의해 발굴조사되었는데, 일제시대 때 대부분 도굴되었으나 다행히 고분의 성격을 파악할 수 있었다.

발굴 전의 상태를 보면, 능선의 지형을 따라 봉토가 마련되어 있었고 외형상으로 비교적 규모가 큰 대형 고분과 중간 크기의 고분 사이에 소형 고분이 함께 배치되어 있었다. 이와 같이 일대의 고분은 대·중·소의 각각 규모가 다른 고분들이 한 능선상에 혼재되어 있었다. 발굴조사된 고분은 총 10기이다.

내용

사리 고분군에서 발굴조사된 무덤의 묘제(墓制)는 구덩식돌덧널무덤[竪穴式石槨墓]5기, 앞트기식돌방무덤[橫口式石室墳]4기, 독무덤 1기였는데, 구덩식돌덧널무덤이 가장 많았다.

구덩식돌덧널무덤은 네 벽을 마련하고 위에서 구덩 안의 덧널 내부로 시신이 든 널[棺]을 넣고 뚜껑돌을 올려놓는 형식이었고, 앞트기식돌방무덤은 세 벽과 천장을 미리 마련한 뒤 마련된 남은 벽으로 널을 넣고 폐쇄함으로써 무덤이 완성되는 형식이었으며, 독무덤은 큰 항아리를 이용하여 만든 형식이었다.

규모는 앞트기식돌방무덤이 크고 축조상태도 뛰어났다. 앞트기식돌방무덤은 외덧널무덤[單槨墓]였으나 구덩식돌덧널무덤은 여러덧널무덤[多槨墓]와 복합묘 형식을 이루고 있었다. 출토유물도 앞트기식돌방무덤이 다양하고 장신구(裝身具)도 앞트기식돌방무덤에서만 출토되었다. 출토된 유물은 토기·철기·청동기 등 각종 생활용구와 순금제귀걸이 등의 장식용구가 주종을 이루고 있다.

의의와 평가

창녕 사리 고분군은 묘제와 출토유물로 보아 부분적으로 지역적인 특색을 보인다. 이 고분군은 창녕지역의 다른 가야고분과 연관되며 시기적으로는 6세기경에 조영되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문헌

「가야문화권유적정밀조사보고서: 경남 창녕군」(동아대학교박물관, 1985)
「창녕계성고분군발굴조사보고」(정징원, 동아대학교·경상남도,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