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탈해왕릉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탈해왕릉 정측면
경주 탈해왕릉 정측면
선사문화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제4대 탈해왕의 능.
이칭
이칭
동천동릉(東川洞陵)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69년 08월 27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동천동 산17번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제4대 탈해왕의 능.
개설

탈해왕릉은 1969년 8월 27일에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대지 면적은 3만 7,993㎡이다. 위치는 경주시의 북쪽을 건너 약 1㎞ 가량 떨어진 곳으로 백률사가 있는 소금강산의 남록 낮은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이 왕릉은 20세기 초에 석씨 일족이 석탈해의 능으로 비정함으로써 현재까지 탈해왕릉으로 불리게 되었다.

탈해왕의 성은 석씨(昔氏), 이름은 탈해(脫解, 혹은 吐解)라고도 하며, 제3대 유리왕(유리이사금)의 유언으로 왕위에 올라 62세에 왕이 되었다. 왕비는 아효부인(阿孝夫人)이다. 재위 23년간 왜구(倭寇)와는 친교하고, 백제와는 자주 다투었다. 계림(鷄林)을 국호로 하였으며 가야와 싸워 크게 이겼다. 서기 57년에 왕이 되어 80년에 승하하였으며 죽은 뒤 경주에 있는 양정(壤井)의 언덕에 장사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내용

왕릉의 외부 모습은 원형봉토분이다. 밑지름은 14.3m이고, 높이는 4.5m인데, 비교적 작은 형태의 무덤에 속한다. 그리고 왕릉 주변에는 아무런 시설과 표식물이 없는 가장 단순한 형태의 무덤이다. 이 무덤은 1974년 12월 31일 도굴당했는데, 그 내부는 굴식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이었음이 밝혀졌다. 능 앞에 마련된 잘 다듬은 돌은 후대에 설치한 혼유석(魂遊石)이다.

현재의 탈해왕릉에 대해서는 그 위치비정을 부정하는 시각도 있다. 즉, 위치와 지리상으로 볼 때 초기의 고분권 지역인 경주평야 중심지를 벗어난 변두리 산록으로 옮겨졌다는 점에서 서기 1세기대가 아닌 신라고분 중기인 통일기 전후의 고분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또한 분구의 규모가 소형급이며 묘제가 굴식돌방무덤이란 점에서 통일기 전후의 무덤과 상통한다는 점, 아울러 소상(塑像)을 만들어 토함산에 안치하였다는 석탈해설화 내용으로 볼 때 왕릉 내부에는 유골이 없다는 점, 그리고 유골을 어떠한 사유에서든지 옮긴 묘는 보존하지 않는다는 점 등을 제시하고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한국고고학사전』(국립문화재연구소, 2001)
『고분연구』(강인구, 학연문화사, 2000)
『경주지역문화유적보존개발계획』(경상북도·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 1986)
『문화재대관-사적편-』(문화재관리국, 1975)
「신라십이지신상의 분석과 해석」(강우방,『불교미술』1, 1973)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김선숙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