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애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이중광의 시 · 서(書) · 서(序) · 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이중광의 시 · 서(書) · 서(序) · 기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판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간행연대를 알 수 없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시 154수, 서(書) 26편, 권3·4에 잡저 2편, 서(序) 3편, 기(記) 2편, 지발(識跋) 4편, 잠명(箴銘) 2편, 상량문 1편, 제문 4편, 뇌사(誄詞) 2편, 묘갈명 1편, 부록으로 가장·행장·묘갈명 각 1편, 만사 9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 소박한 생활감정을 표현한 것으로, 「정전수(庭前樹)」·「강거(江居)」 등에는 서경과 은일적 감회가 잘 조화되어 있다.

「송파(松坡)」는 병자호란 때 삼전도(三田渡)의 치욕을 회상하며 울분을 토로한 시이다. 서(書)는 대개 문안편지이거나 후학 또는 자질(子姪)들에게 훈교하는 내용이다.

잡저의 「조자설(釣者說)」에서는 『육도삼략(六韜三略)』에 나오는 낚시의 세 가지 권도(權道)를 인용하여 물고기가 낚시에 걸리는 일을 인사(人事)에 비유, 벼슬길에 나서는 사람도 연못 속의 물고기와 비슷하여 적은 미끼에 걸려서 대도(大道)를 버리고 일신을 망치는 수가 있음을 지적하면서, 자신의 처세관을 피력하였다.

「창애당실의축문(滄厓堂實擬築文)」은 태백산 아래에 정사를 지어 그 곳에서 살고 싶다는 내용의 글이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