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노해 금강반야바라밀경 ( )

목차
관련 정보
천노해 금강반야바라밀경
천노해 금강반야바라밀경
불교
문헌
문화재
송나라 승려 천노가 주해한 『금강경』을 저본으로 1387년에 간행한 불교경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천노해 금강반야바라밀경(川老解 金剛般若波羅蜜經)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2년 04월 20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송나라 승려 천노가 주해한 『금강경』을 저본으로 1387년에 간행한 불교경전.
내용

1권 1책. 목판본. 1992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이색(李穡)이 쓴 발문에 의하면 진원군 유구(晉原君柳玽)와 진천군 강인부(晉川君姜仁富)가 우왕의 비에게 계청(啓請)하여 간행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때 송나라 천노(川老)가 주해한 『금강경』을 저본으로 중간한 것인데 지담(志淡)이 이 일을 맡아하였으며, 화주(化主)로는 지성(志成)과 각호(覺毫)가 참여하였고 각지(角之)가 필사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 『금강경』의 동일한 판본이 1987년과 1988년에 보물로 지정되었는데 보존상태가 가장 양호하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있다.

참고문헌

『동산문화재지정조사보고서(動産文化財指定調査報告書)』(천혜봉·박상국, 문화재관리국, 1992)
집필자
박상국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