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책 ()

목차
관련 정보
민충정공유고
민충정공유고
근대사
문헌
조선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관료 민영환이 부국강병을 도모하기 위하여 그 방책을 제시한 정책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관료 민영환이 부국강병을 도모하기 위하여 그 방책을 제시한 정책서.
내용

서명은 “어리석은 자도 천번 생각하면 한번은 얻을 것이 있다(愚者千慮 必有一得).”라는 고어에서 따온 것으로, 저자가 겸사(謙辭)로 쓴 것이다.

내용은 먼저 ‘시세사조(時勢四條)’라 하여 러시아 및 일본의 방어책과 자주독립 및 내란 진정의 방책을 서술하였다.

다음으로 ‘비어십책(備禦十策)’이라 하여 인재등용·기강확립·군제개혁·창곡저축(倉穀儲蓄)·요해수비(要害守備)·인민구휼·재정정리·학교진흥·외교정책 등 10개 항목으로 나누어, 당대의 절실하고 시급한 대목을 지적하고 있다.

이 글은 일본과 러시아의 침략에 당면한 긴박한 조선의 현실을 위정자의 처지에서 통찰한 것으로, 당시의 시대상황을 이해하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뿐만 아니라, 순국지사인 저자의 폭넓은 식견과 경륜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1958년에 간행된 『민충정공유고집(閔忠正公遺稿集)』 권2에 실려 있다.

참고문헌

『민충정공유고집(閔忠正公遺稿集)』(계정민충정공기념사업회, 1958)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