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 )

목차
관련 정보
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청도 옥산동 토기 요지
공예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청도군 각남면에 있는 삼국시대 대옹조각과 소형 토기류가 출토된 가마터.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도옥산동토기요지(淸道玉山洞土器窯址)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기념물(1986년 12월 11일 지정)
소재지
경북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310번지 외 10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청도군 각남면에 있는 삼국시대 대옹조각과 소형 토기류가 출토된 가마터.
내용

1986년 경상북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1987년도에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실시한 청도군 선사유적지표조사에서 새롭게 발견한 삼국시대의 토기가마터이다.

이 가마터는 옥산저수지의 동편 산기슭의 구릉사면에 분포되어 있는데, 그 분포범위가 넓어 많은 수의 토기가마가 유존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다. 그러나 지표조사 당시에 농로(農路)의 개설공사로 인하여 가마는 이미 파괴되어 그 단면이 드러나 있었기 때문에 가마의 형태와 구조에 대하여 약간이나마 살필 수가 있었다.

가마는 산기슭의 구릉사면을 옆으로 파 들어가 구축한 지하식굴가마임을 알 수 있었고, 드러난 바닥의 폭이 2.1m 가량 되는데 천장도 약간씩 남아 있음이 확인되었다. 그리고 가마의 주축은 아궁이를 서쪽에 둔 동서방향임을 알 수 있었다.

가마터의 지표조사에서 수집한 유물은 토기류가 대부분으로, 대옹편(大甕片)과 소형 토기류(土器類) 등이다. 옥산동토기가마의 조업연대는 발굴조사가 실시되지 않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지표조사 당시에 수집한 토기류를 통하여 6세기경으로 추정하고 있다.

참고문헌

「경북청도군(慶北淸道郡) 선사유적지표조사보고(先史遺蹟地表調査報告)」(『박물관신문』208, 국립중앙박물관, 1988.12.)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