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학상인 ()

목차
도교
인물
조선시대 격물치지의 비법을 터득하고 천문과 지리에 능통했던 도교인. 기인.
이칭
중염(仲炎)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갑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격물치지의 비법을 터득하고 천문과 지리에 능통했던 도교인. 기인.
내용

속명은 위한조(魏漢祚). 자는 중염(仲炎). 갑산 출신. 백우자(百愚子)이혜손(李惠孫)의 문인이며, 남달리 총명하여 스승을 따라 격물치지(格物致知)의 비법을 배워 터득하고 천문과 지리 등 통하지 않은 학문이 없었다.

성인이 되어서는 화객(華客)과 양운객(楊雲客)을 만나 함께 이술(異術)을 배워서 험준한 계곡을 달리기를 평지와 같이 하였고, 축지법을 배워 하루에 수천 리를 달렸다고 한다. 동양의 여러 나라를 두루 돌아다니며 산천을 구경하다가 뒤에 귀국하여 청학동에 자리를 잡았기 때문에 청학상인이라 불렸다.

1602년(선조 35) 정월 보름날 제자들을 불러서 “나는 이 세상을 떠날 때가 되었다.”는 말을 남기고 새벽에 일어나 뜰을 거닐다가 대란산(大蘭山) 안개 속으로 사라진 뒤 다시는 세상에 나타나지 않았다.

제자로는 금선자(金蟬子)·채하자(彩霞子)·취굴자(翠窟子)·아예자(鵝蕊子)·계엽자(桂葉子)·화오자(花塢子)·벽락자(碧落子)·편운자(片雲子) 등이 있어 기상천외의 도를 전하였다고 한다.

참고문헌

『청학집』
『조선도교사』(이능화, 동국대학교 출판부 영인, 1959)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