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정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성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성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7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12권 6책. 연활자본. 1937년 아들 철진(哲鎭)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정순묵(鄭淳默)의 서문, 권말에 홍석희(洪錫熹)의 발문이 있다. 성균관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2에 사(辭) 1편, 시 700여 수, 권3에 유언 5편, 정관(定款) 2편, 권4에 유언 75편, 권5에 묘지 7편, 묘표 2편, 묘갈명 4편, 고유문 9편, 제문 20편, 기(記) 2편, 발(跋) 1편, 서(序) 12편, 명(銘) 1편, 권6에 상량문 3편, 논설 15편, 잡저 36편, 권7에 주문(奏文) 2편, 공문(公文) 30편, 권8∼10에 공문 200여 편, 권11에 종중공적(宗中公蹟)·기사류(記事類), 권12에 부록으로 행장·종환록(從宦錄)·이력서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 가운데 나병을 앓을 당시 부모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지어 올린 「병오사(病烏詞)」와, 환갑 날 부모의 묘소에서 지은 「기애시오십육구(紀哀詩五十六句)」는 모두 애절한 표현으로 심금을 울리는 작품이다.

「초용가육십운(初茸歌六十韻)」은 장편의 가행체로, 당시 밀려오는 서구 문명에 대항, 우리의 전통을 수호하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이 밖에 국한문 혼용의 현대시도 있다. 대체로 의경(意境)·감회를 중시한 느낌을 주는 시가 많다.

「유언서(遺言書)」는 1호에서 5호까지 있는데, 유훈(遺訓), 분재(分財), 가범(家範), 분묘 안장 등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정관은 상성회사(祥星會社)·보은사(報恩社)·종중(宗中) 등의 정관이다. 서(書)에는 민영익(閔泳翊)을 비롯한 당시 고관들에게 보낸 서찰이 많아 그의 교류 범위가 넓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잡저는 목포사립여학교 및 장성의 장남학교(長南學校) 설립에 관한 문서들로, 그 설립 경위 및 교육 과정에 관한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는 자료이다. 주문 및 공문은 모두 전라도내 행정 관계 서류로 지방사 연구에 참고자료가 된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