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내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오위도총부도총관, 경기감사,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대(子大)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83년(선조 16)
사망 연도
1649년(인조 27)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공조판서
정의
조선 후기에, 오위도총부도총관, 경기감사, 공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자대(子大). 최업(崔嶪)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최수준(崔秀俊)이고, 아버지는 부사 최기남(崔起南)이며, 어머니는 유영립(柳永立)의 딸이다. 영의정 최명길(崔鳴吉)의 형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6년(선조 39) 사마시에 합격하였고, 1611년(광해군 3) 별시문과에 을과로 급제, 곧 승문원에 들어간 뒤 성균관전적·직강·사예를 역임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 때 좀 뒤늦게 홍제원(弘濟院)으로 달려가 김류(金鎏) 등 문신·무신 200여 명과 함께 창의문(彰義門)을 넘어가 궁성을 지킨 공으로 정사공신(靖社功臣) 3등에 책록되었다.

장악원정을 거쳐 예조참의에 올랐다. 이듬해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나자 왕을 공주로 호종하고 완천군(完川君)에 봉하여졌으며 한성부의 좌우윤, 형조와 공조의 참판을 지내고, 1630년(인조 8) 장흥부사로 부임, 선정을 베풀어 송덕비가 세워졌다.

이어 청주·능주의 목사를 역임하였고, 1636년 병자호란 때 다시 왕을 남한산성으로 호종하였으며, 1645년 자헌대부(資憲大夫)에 승자되어 오위도총부도총관을 배수하였다. 2년 후 경기감사, 1649년 공조판서가 되었다. 영의정에 추증되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