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담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추담문집
추담문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문신, 윤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0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문신, 윤선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0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2책. 목판본. 1910년 10대손 이동(彝東)과 11대손 병갑(炳甲)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말에 곽종석(郭鍾錫)과 후손 이동·병갑의 발문이 있고, 후손 병문(炳文)의 유묵에 관한 발문이 있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두에 세계도(世系圖)도 1편, 연보 1편이 있고, 권1에 시 15수, 소(疏) 3편, 서(書) 1편, 제문 4편, 묘갈명 1편, 행장 1편, 권2에 부록으로 제현찬록(諸賢纂錄) 5편, 만사 4수, 제문·행장·묘갈명·근서추담윤공행장후(謹書秋潭尹公行狀後) 각 1편, 권3에 시장(諡狀)·신도비명·신도비비각기(神道碑碑閣記)·신도비비각상량문·문집고성문(文集告成文)·유묵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의 「이제묘(夷齊廟)」는 주문사(奏聞使)로 중국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백이·숙제(伯夷叔齊)의 사당을 배알하고 그 의리를 높이 찬양한 시다.

소의 「사이조참판소(辭吏曹參判疏)」는 1611년(광해군 3)에 올린 사직소다. 여기서 그는 아울러 의령현에 사는 윤중호(尹仲虎)가 가산이 기울어지자 어머니는 자결하게 하고 아우를 독살했으니 그에게 큰 벌을 내려 명분을 바로잡고 인륜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사한성판윤소(辭漢城判尹疏)」는 1613년 인목왕후(仁穆王后)가 유폐된 서궁(西宮)에 미육(米肉)을 헌납한 사실이 발각되어 대간의 탄핵을 받자 광해군을 설득하는 내용으로 올린 것이다. 「진주목사윤공행장(晉州牧使尹公行狀)」은 종형 탁(鐸)의 행장이다.

임진왜란 때 곽재우(郭再祐)·김면(金沔) 등과 개령·지례 등지에서 큰 공을 세우고, 진주에서 김시민(金時敏)·김천일(金千鎰)·황진(黃進) 등과 왜적을 섬멸하다가 진주성이 함락되어 최경회(崔慶會)·김천일 등과 순절한 사실들이 적혀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