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어탕 ()

목차
관련 정보
추어탕
추어탕
식생활
물품
미꾸라지를 넣고 양념하여 얼큰하게 끓인 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미꾸라지를 넣고 양념하여 얼큰하게 끓인 국.
내용

‘추탕’이라고도 한다. 조선시대의 조리서에는 추어탕이 보이지 않으나, ≪오주연문장전산고≫에는 ‘추두부탕(鰍豆腐湯)’이라는 명칭으로 기록되어 있다. 현재 가정에서 보신용으로 많이 만들고 있는 음식이다.

만드는 법은 미꾸라지를 푹 고아서 걸러낸 것과 닭국물을 함께 섞어서 간장·고추장·후춧가루로 간을 하여 배추 데친 것과 갓·파를 넣고 다시 푹 끓인다. 두부를 조금 썰어넣고 끓여도 좋다. 다른 방법은 두꺼운 냄비에 참기름을 붓고 뜨거울 때 미꾸라지를 넣고 볶은 다음 푹 고아놓고, 다진 쇠고기를 파·마늘 다진 것, 간장·고추장·후춧가루로 무친다. 미꾸라지를 건져낸 국물에다 된장을 걸러넣고 발라놓은 살과 양념한 쇠고기·숙주나물·고비·파를 함께 넣어 간을 맞추어서 한소끔 끓인다.

전라도에서는 미꾸라지를 통째로 쓰는데, 고기장국을 끓이다가 고추장으로 간을 맞추고 두부를 통째로 넣고 즉시 미꾸라지를 넣으면 뜨거워 두부 속으로 다 기어들어간다. 그런 다음 한소끔 끓인 뒤 생강과 풋고추를 넣고 나중에 밀가루를 약간 푼다.

추어탕은 반드시 산 미꾸라지로 요리하여야 하며, 미꾸라지 냄새를 없애려면 꼭 산초가루(조피)를 넣어야 한다. 미꾸라지는 7월에서 11월경까지가 제철인데 이때가 가장 살이 찌고 맛이 좋으므로 가을철 시식으로 많이 이용되었으나 현재는 양식을 하여 계절에 상관없이 먹는 음식이 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음식』(윤서석, 수학사, 1980)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향토음식편-(문화재관리국, 198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