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은일고 ()

목차
관련 정보
취은일고
취은일고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송덕보의 시 · 서(書) · 제문 · 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송덕보의 시 · 서(書) · 제문 · 만사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판본. 후손 계주(啓周)가 편집, 간행하였으며, 간행연대는 미상이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46수, 서(書) 7편, 제문 7편, 권2에 부록으로 행장·묘갈명 각 1편, 시 12수, 만사(輓詞) 64수, 제문 3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객지생활의 쓸쓸함과 자신의 원대한 포부를 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지 못하는 안타까운 심정을 수백구의 장편으로 구성한 「차이양지태이객중음(次李陽智兌而客中吟)」과, 세속적인 의지에 대하여 홀가분히 잊고서 신선처럼 의연히 살고 싶다는 심정을 읊은 「차안첨지수운(次安僉知脩韻)」을 비롯하여, 「취중음(醉中吟)」·「동야유사(冬夜有思)」 등 사실적 묘사가 훌륭한 작품이 다수 수록되어 있다.

서(書) 중 「상월간이선생(上月澗李先生)」은 저자가 모함을 받아 관북지방에 유배되었을 때 이전(李㙉)에게 보낸 것으로, 애매하게 귀양살이를 하는 서글픈 심정을 적고, 나서서 결백을 주장하지 않아도 세월이 흐르면 시비는 자연히 가려질 것이라고 하였다.

「여북백김동명세렴(與北伯金東溟世濂)」은 유배되어 있던 그의 재능을 인정하고 각별한 대우를 베풀어준 함길도관찰사 김세렴(金世濂)에게 보낸 것으로, 고맙다는 인사와 서로가 이해관계를 떠나 학문을 연마하자면서 이기설(理氣說)의 일이원론(一二元論)에 대하여 질문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