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묘 ()

목차
유교
유적
종묘나 산릉의 재각을 지칭하는 용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종묘나 산릉의 재각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국가와 가정에는 반드시 묘(廟)가 있었다. 신분과 계급의 차이에 따라 종묘의 수가 다르기는 하지만 벼슬을 하지 아니한 선비의 신분이라 하더라도 반드시 1묘 이상을 가지게 되어 있었다.

그 묘에는 앞과 뒤의 건물을 구분하여 지었는데, 뒤의 건물을 침, 앞의 건물을 묘라고 하며 종묘 전체를 침묘라고 부른다.

침이란 산 사람의 거처를 말하는 것으로 궁궐의 침전(寢殿)이나 사가(私家)의 침실을 뜻하며, 묘는 조상의 신위와 영정을 봉안하고 사시제(四時祭)를 봉행하는 곳이며 의관이나 궤장 등은 침에 보관한다.

묘는 접신(接神)하는 곳으로 높은 분이 처하는 곳이기 때문에 전면에 배치하고 침은 의관이나 장구를 봉안하는 곳으로 묘에 비하여 낮으므로 후면에 위치한다. 다만, 묘에는 동상(東廂)과 서상이 있고 서장(序墻)이 있어 규모가 크지만 침은 오직 실 하나로 정해져 있다.

참고문헌

『대전통편(大典通編)』
『춘관통고(春官通考)』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