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암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곽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3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곽시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3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석인본. 1933년 후손 정길(楨吉)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이의국(李義國)의 서문이, 권말에 정길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9수, 책(策) 1편, 논(論) 5편, 잡저 4편, 권2에 부록으로 행장·묘갈명 각 1편, 고유문 3편, 축문 2편, 소(疏) 4편, 서(序) 1편, 서원향사전말(書院享祀顚末) 4편, 척실(摭實) 1편, 시 37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수려하고 혼후하여 중기의 은성한 풍류의 자취가 있다. 「감흥(感興)」·「장문야우(長門夜雨)」·「추당야독(秋堂夜讀)」 등의 작품에 잘 드러나 있다. 「전책(殿策)」은 국경의 방비와 이적(夷狄)을 상대하는 방법 등을 논한 글이다.

논 중 「제형육론(除刑肉論)」에서는 상벌은 곧 인(仁)을 권하는 수단임을 강조하고, 선을 행하는 자에게 상을 주는 것도 중요한 일이나, 선하지 못한 자에게 벌을 주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고 지적하면서, 벌을 지나치게 주어서는 백성을 사랑하는 범주를 벗어날 뿐 행형의 목적도 달성할 수 없음을 주장하였다.

「한유호승론(韓愈好勝論)」은 한유의 호승에 대한 논설로, 승부에는 여러가지가 있으나 대승을 거두는 것은 자기의 마음을 다스려 남을 이기는 것인데, 한유는 자기를 극복함으로써 남을 제압하는 특성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한유의 학문이 성취할 수 있었던 원인이 여기에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 밖에 「서북인재여동남부동론(西北人材與東南不同論)」과 「심여학(心與學)」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