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민란 ()

목차
고려시대사
사건
1202년(신종 5)탐라[濟州道]에서 일어난 반란.
목차
정의
1202년(신종 5)탐라[濟州道]에서 일어난 반란.
내용

1170년(명종 즉위년) 무신정권이 수립된 뒤 신분질서의 해이와 집권자들의 토지점탈, 지방관의 탐학 등으로 사회가 동요하자 전국각지에서 농민·천민의 난이 잇따라 일어났다.

탐라는 이미 명종 초기에 탐욕스러운 지방관의 교체를 요구한 바 있으며, 또한 1186년(명종 16)에는 탐라가 반역하였다는 소문에 정부에서 놀라 안무사(安撫使)를 파견하였다가 무고임이 밝혀진 일도 있었다.

신종 때 전라도·경상도 지역에서 반란이 격렬하게 일어나자, 탐라주민들도 영향을 받아 1202년 10월 지방관의 탐학을 제거하려고 난을 일으켰다.

정부에서는 소부소감(小府少監) 장윤문(張允文)과 중랑장(中郎將) 이당적(李唐績)을 보내어 그 해 12월 반란의 괴수 번석(煩石)과 번수(煩守)를 죽임으로써 평정되었다. 이 난 또한 지방관의 탐학과 공물의 과대징수 등으로 백성들의 생활이 궁핍하여 일어난 것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