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곡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정이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정이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2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1권. 목활자본. 1922년 후손 준민(準民)이 편집, 간행한 『팔계정씨세고(八溪鄭氏世稿)』에 수록되어 있다. 권말에 송병익(宋炳翼)의 발문이 있다. 『팔계정씨세고』는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시 25수, 부(賦) 1편, 서(書) 6편, 잡저 1편, 제문 1편, 부록으로 시 7수, 만사 11수, 행록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한가롭고 조용한 시골의 풍경과 명승고적을 운치 있게 묘사한 것이 많다.

「유거사영(幽居四詠)」·「은진관촉사(恩津灌燭寺)」·「영동징청정(永同澄廳亭)」·「한강제천정(漢江濟川亭)」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천복유수부(天復儒讎賦)」는 세상의 변천으로 유가의 기풍이 떨어지고 이단(異端)이 횡행함을 개탄하는 내용이며, 「양심양기설(養心養氣說)」은 마음[心]이 한 몸의 주인이며 기(氣)는 마음의 명령을 듣는 것이므로, 근본은 하나이지 둘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맹자』의 호연양기설(浩然養氣說)을 인용, 마음과 기를 존양(存養)하는 방법을 설명한 글이다.

이 밖에 스승 김장생이 일생 동안 국가에 바친 공적과 학계에 남긴 공덕을 기리는 내용의 「제사계선생문(祭沙溪先生文)」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