폄재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문신, 최온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9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문신, 최온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9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연활자본. 1939년 후손들이 편집, 간행한 『대방세고(帶方世稿)』에 합록되어 있다. 이 책이 수록된 『대방세고』는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 있다.

『대방세고』 제1책 『미능재집(未能齋集)』의 권두에 홍양호(洪良浩)·윤광안(尹光顔)의 서문이, 제5책 『간호집(艮湖集)』 권말에 종손 시옹(是翁)과 6대손 익효(翊孝)의 발문에 그 간행경위가 언급되어 있다.

권상에 부(賦) 1편, 시 145수, 권중에 소(疏) 4편, 잡저 5편, 제문 2편, 비기(碑記) 1편, 권하에 부록으로 행적(行蹟)·행장·묘표음기(墓表陰記)·사제문(賜祭文)·제문 각 1편, 만사(輓詞) 16편, 노봉서원봉안제문 1편, 춘추향사축문(春秋享祀祝文)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밖에 노봉서원청액소(露峰書院請額疏)와 예조회계(禮曹回啓), 노봉서원사액시치제문(露峰書院賜額時致祭文) 등 3편은 제목만 있고, 본문은 『미능재집』에 실려 있다.

소의 「위율곡우계양선생신변소(爲栗谷牛溪兩先生伸辨疏)」는 이이(李珥)와 성혼(成渾)에 대하여 신변하는 내용이다.

「사장령잉진소회소(辭掌令仍陳所懷疏)」에서는 임금이 백성을 잘 보호하려면 백성들을 아끼는 수령을 잘 선택하여야 하고, 국가의 원기를 배양하려고 하면 어진 이를 높이고 도(道)를 중요시하며 문학을 숭상하고 학문을 일으킴을 급선무로 삼아야 한다고 논술하였다.

또한 군신간에 있어서 인군은 신하를 예로써 부릴 것이며, 신하는 인군을 충으로써 섬겨야 된다고 역설, 조정에 곧은 신하가 없음을 충간하였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