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반닫이 (닫이)

목차
공예
물품
평양 일대에서 제작, 생산된 반닫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평양 일대에서 제작, 생산된 반닫이.
내용

표준치수 높이 90∼120㎝, 앞너비 90∼115㎝, 옆너비 43∼50㎝. 북쪽 추운 지방 반닫이는 옷궤(櫃)로도 잘 쓰이지만 두꺼운 이불을 얹는 궤로서도 쓰인다.

6면을 통나무 널판으로 하고 전면에는 상하로 열고 닫는 문판(門板 : 문짝의 널)이 하나 있는데, 다른 지방의 것에 비하여 매우 육중하며 크고 높다.

두껍고 단단한 느티나무를 써서 무겁기 때문에 이를 보강하기 위하여 양쪽 측널과 천판 및 바닥널 네 귀를 사개물림의 견고한 결구법(結構法)으로 구성하고 있다.

그리고 문판 둘레는 문변자(門邊子 : 문짝의 상하좌우에 이어 댄 테두리나무)를 대어 문판의 모서리가 달거나 휘는 것을 보호하고 있다. 그리고 문판을 열면 내부 상단에는 작은 손잡이가 달린 서랍 3개가 부착되어 있다.

앞면에는 주석과 백동 등의 금구장식이 많이 부착된 것이 특징인데, 그 형태는 매우 다양하다. 약과형과 호리병형의 긴 경첩(문짝을 다는데 쓰는 쇳조각 장식) 6∼8개를 나란히 붙여 문판의 무게를 지탱하고 있다. 그리고 앞면 중앙에는 남대문형, 또는 붕어형의 금구장식이 1개씩 부착되어 많은 방형(方形)의 광두정(廣頭釘 : 대가리가 넓고 큰 못)과 대칭배열로 조화를 이루고 있다.

참고문헌

「리조시기 가구장식의 종류」(주재걸, 『조선고고연구』, 1989-9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