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서북총 ( )

목차
관련 정보
평안남도 대동군 내리 서북총 남면 전경
평안남도 대동군 내리 서북총 남면 전경
고대사
유적
북한 평양직할시 삼석구역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굴식돌방무덤. 봉토석실분.
이칭
이칭
평양내리고분, 내리서북총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북한 평양직할시 삼석구역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굴식돌방무덤. 봉토석실분.
개설

평양서북총은 1916년에 조선총독부에서 발굴조사하였다. 서북총이 본래 내리고분군에 인접해 있었으므로 ‘평양내리고분’, ‘내리서북총’이라고도 불린다.

내용

돌방무덤〔石室封土墳〕으로서 분구는 원추형인데 널방〔玄室〕의 바닥에서 무덤의 정상까지 310.2㎝이고 널방의 높이는 265.8㎝, 세로는 서벽이 302.7㎝, 동벽이 306㎝이며, 가로는 전·후벽 모두 247.2㎝이고, 천장은 고구려 무덤에서 흔히 사용하였던 모줄임천장으로 되어 있고, 좌우의 벽은 접해서 종으로 1쌍의 널받침〔棺臺〕가 있고, 널길〔羨道〕은 남으로 향하여 열려 있으며 길이는 331.5㎝이다.

널방의 네 벽과 천장·저면·널받침 및 널길에 회칠을 하였고, 널방의 입구는 판석으로 쌓은 비교적 작은 깬돌을 회칠하였고 다시 그것을 두 장의 판석으로 폐쇄시켰다.

그 밖에 널길 내에는 거대한 깬돌을 회칠해 붙였다. 부장품은 도굴당하여 거의 다 없어졌다. 다만 널방 내에 널〔木棺〕에 사용하였을 것으로 생각되는 쇠못〔鐵釘〕이 몇 점과 사람뼈가 약간 남아 있을 뿐이다.

의의와 평가

서북총은 돌방무덤 계열의 고구려고분으로서 대체로 장수왕이 평양으로 천도한 이후인 5세기에서 6·7세기대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한국고고학사전』(국립문화재연구소, 2001)
『고구려의 고고문물』(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6)
『조선유적유물도감 4-고구려편 2』(조선유적유물도감편찬위원회, 외국문물종합출판사, 1990)
『高句麗時代之遺蹟』(朝鮮總督府, 1930)
『大正5年度古蹟調査資料報告』(朝鮮總督府, 191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