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 도량형기 ( )

목차
과학기술
물품
도량형의 단위를 통일시키기 위하여 만든 기구.
목차
정의
도량형의 단위를 통일시키기 위하여 만든 기구.
내용

현재까지 밝혀진 우리 나라의 옛 표준도량형기는 다음과 같다. ① 표준척(標準尺) : 상고 때부터 사용되어온 기전척(고구려척)과 양지척(量地尺)인 십지(十指)가 있었다.

또, 백제에서는 중국의 양기척(量器尺)인 상앙양척(商鞅量尺)이, 통일신라 때는 중국 당나라에서 도입된 당대척(唐大尺)과 주척(周尺)이 있었으며, 조선 세종 때는 황종척(黃鐘尺)·주척·영조척(營造尺)·포백척(布帛尺)이 있었다.

② 표준양기(標準量器) : 조선 세종 때까지 전해진 고려 문종 때의 미곡기(米斛器)가 있었다. 이것의 기원은 기전척으로 입방체로 제작된 것으로 보아 삼국시대 이전으로 추측되는 표준원기이다.

이 원기에 근거한 제2차적인 표준양기가 바로 세종 때의 표준양기들이다. 옛 표준양기가 입방체로 만들어진 데 반하여 세종 때의 표준양기들은 직방체로 만들어졌다. 이것이 후대로 내려감에 따라 변형되어 저광구협형(底廣口陜形)의 양기로도 되었다.

③ 표준중량기(標準重量器) : 아직까지는 발견되지 않고 있으나 세종 때의 것으로는 박연(朴堧)에 의하여 제작된 황종음률관이 있다.

④ 일제강점기의 도량형표준기 : 우리의 옛 도량형기는 모두 없애고 일본의 도량형표준기를 사용하게 되었다. 척도는 일본곡척이, 양기는 일본 양기(용적 1승이 1803. 9㎤)가 사용되었으며, 형량표준은 1근을 600g으로 하는 것이 사용되었다. 광복 후 1960년부터는 미터법이 제정되어 실시되고 있다.

참고문헌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기전고(箕田考)」(박흥수, 『도원류승국박사화갑기념논총-동방사논고-(道原柳承國博士華甲紀念論叢-東方思想論攷-)』, 종로서적, 1983)
「도량형과 국악논총-신라 및 고려의 양전법(量田法)에 관하여-」(박흥수, 『이동식선생화갑기념논문집』,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