푼주

목차
관련 정보
식생활
물품
아래는 뾰족하고 위는 짝 바라진 사기그릇.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아래는 뾰족하고 위는 짝 바라진 사기그릇.
내용

음식을 담는 식소라(食所羅)와 그 형태가 비슷하다. 제조과정은 도토(陶土)·장석(長石)·규석(硅石)·백토(白土)를 원료로 하여 섭씨 600∼900°의 고온에서 초벌구이를 한 다음 유약(釉藥)을 발라 섭씨 1100∼1450°의 고온에서 다시 구워 만든다.

이 때 바르는 유약은 연단(鉛丹)과 석영(石英)을 3:1의 비율로 섞은 것으로, 이러한 인공유약이 식기에 쓰여지기 시작한 것은 8세기를 전후한 통일신라시대이다.

그러나 이 때의 유약은 주로 질그릇의 표면에 쓰여졌고, 본격적으로 사기에 유약이 쓰여진 것은 고려시대이다. 따라서 푼주는 그 유명한 고려청자가 절정을 이룬 13세기 초엽에나 만들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푼주는 그 형태상 아구리가 넓고 바닥이 좁아 물건을 으깨어서 조금만 기울이면 흘러내리게 되어 있다. 따라서 떡류를 만들어 기름을 빼는 데 이용되어 왔다.

또한 약식이나 떡을 담는 데도 쓰였다. 질그릇이나 오지그릇이 서민들의 식기였다면, 이 푼주는 궁중을 비롯한 양반가의 식기로 쓰여왔다. 푼주가 궁중의 식기였음은 다음과 같은 재미있는 일화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숙종 때의 일이다. 왕이 밤에 미행으로 남산골을 순시할 때 어디선가 글 읽는 소리가 나기에 쫓아가 방안을 엿보니, 젊은 선비는 글을 읽고, 새댁은 바느질을 하고 있었다.

얼마 후 남편이 출출하다고 하자 새댁은 주발뚜껑에 담긴 송편 두 개를 내놓으며 드시라고 권했다. 선비는 반가운 듯 얼른 한 개를 집어 먹더니 나머지 한 개를 들어 새댁의 입에 넣어 주는데, 서로 사양해 마지 않으며 즐기는 것이었다. 왕은 인간의 삶과 부부의 애정에 대한 오붓한 재미에 감동하여 흐뭇한 마음으로 궁으로 돌아왔다.

이튿날 왕은 그 생각을 못 잊어 송편이 먹고 싶다고 왕비에게 전갈하라고 했다. 그러나 잠시 후 큰 수라상과 함께 커다란 푼주에 송편이 높다랗게 괴어져 나왔다.

이를 본 왕은 전날밤의 환상이 한순간에 깨져버리고 울컥 화가 치밀어, “송편 한 푼주를 먹으라니 내가 돼지냐!” 하며 송편이 든 푼주를 내동댕이쳤다. 그래서 ‘푼주의 송편맛이 주발뚜껑의 송편 맛만 못하다.’는 말이 생겨났다고 한다.

참고문헌

『한국식생활풍속』(강인희·이경복 공저, 삼영사, 1984)
『민족생활어사전』(이훈종, 도서출판 한길사, 199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