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살 ()

목차
도교
의례·행사
사람을 해치는 살(煞)을 피하는 방법을 지칭하는 용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사람을 해치는 살(煞)을 피하는 방법을 지칭하는 용어.
내용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사상이나 도교에서 전래된 신선사상은 사람의 일상생활에는 많은 살신(煞神)이 있어 인간의 운명을 지배한다고 믿었다. 이러한 살신에 대한 두려움은 일반 백성은 물론 국가적으로도 공공연하게 인정되었다.

문명이 지극히 발달한 오늘날에도 역서(曆書)에서는 삼살(三煞)·대장군(大將軍)·금신(金神)·상문(喪問)·태세(太歲)·관부(官符)·병부(病符)·역사(力士)·잠실(蠶室) 등 많은 살신이 기재되어 수조(修造)·동토(動土)·이사(移徙)·가취(嫁娶)·출행(出行) 등을 금하고 있다.

살을 피하는 방법으로는, 집을 지을 때 들보에 ‘응천상지삼광(應天上之三光) 비인간지오복(備人間之五福)’ 등을 쓰고, 집의 문앞에는 “경신년 경신월 경신일 경신시에 강태공이 만들다.”라는 글을 쓴다.

또한, 대궐이나 큰 집을 지을 때는 문루의 기와 위에 십신(十神)의 상을 만들어 세운다. 십신은 소설에 나오는 신과 토지신의 이름으로 대당사부(大唐師傅)·손행자(孫行者)·저팔계(猪八戒)·사화상(沙和尙)·마화상(麻和尙)·삼살보살(三煞菩薩)·이구룡(二口龍)·천산갑(穿山甲)·이귀박(二鬼朴)·나토두(羅土頭) 등이다.

또한, 큰 집에는 문배(門排)라는 것이 있어, 십장생 그림을 붙여 액이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 수조 및 동토시에는 맹인을 불러 『옥추경(玉樞經)』을 읽어 물리치기도 하고, 제사를 지내서 물리치기도 한다.

참고문헌

『경도잡지(京都雜志)』
『어간야담(於干野譚)』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