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이재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정용운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3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정용운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3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불분권 1책. 석인본. 1933년 후손 희면(熙勉)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오준선(吳駿善)의 서문이, 권말에 정재면(鄭在勉)·유인석(柳寅奭)·정우선(鄭遇善)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찬(贊) 1편, 사실(事實) 1편, 시 115수, 가장(家狀)·행장·찬·묘지명·나주통문(羅州通文)·장흥교중간통(長興校中簡通)·광주통장(光州通章)·화양서원통문(華陽書院通文)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찬은 저자가 존주의 의리를 지킨 갸륵한 뜻을 칭찬한 글로, 누구나 병자호란의 치욕을 당시에는 통분해 하지만 세월의 흐름과 함께 잊는 것이 인사의 상례인데, 저자는 사건을 목도하지도 못한 사람으로 기록만 보고 일생 동안 의리를 지켰음을 크게 평가하였다.

사실(事實)은 저자와 존주대의와의 관계를 자세히 설명하고 인간의 능력으로는 지키기 힘든 어려움을 참고 지킨 내용을 밝힌 것이다. 시는 저자의 작품과 타인의 차작이 한데 섞여 있는데, 모두 청나라를 타매하고 명나라를 생각한 글이다.

특히 명나라에 대하여는 임진왜란 때 구원병을 보내 멸망의 환란에서 구해준 은혜를 감사하는 뜻으로 점철되어 있다. 저자의 시에 찬동하여 차작을 한 사람들은 당시에 널리 알려진 석학들로 이우신(李友信)·송치규(宋穉圭)·오희상(吳熙常)·홍석주(洪奭周)·기정진(奇正鎭) 등이다.

「나주통문」·「장흥교중간통」 등 각 통문은 저자의 높은 뜻을 포상하여 존주대의의 높은 뜻을 중외에 널리 선포하여 귀감으로 삼게 하자는 내용이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