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발 ()

목차
관련 정보
악학궤범 8권(12) / 향발
악학궤범 8권(12) / 향발
국악
유물
타악기의 하나.
목차
정의
타악기의 하나.
내용

조선 전기부터 말기까지 궁중정재(宮中呈才)인 향발무(響鈸舞)에 무구(舞具)로 쓰인 악기이다. 악기분류법에 의하면, 금부(金部) 또는 체명악기(體鳴樂器)에 속한다. 향발은 자바라(啫哱囉)의 크고 작은 여러 가지 종류 가운데 하나이다. 냄비뚜껑같이 생긴 아주 작은 두 개의 놋쇠판을 서로 부딪쳐 소리를 내는 것인데, 그 모양이 서양악기의 심벌즈(cymbals)를 작게 한 것과 거의 비슷하다.

향발은 『악학궤범』 권5 향발정재(響鈸呈才)와 권8 향악정재악기도설(鄕樂呈才樂器圖說)에만 소개되었고, 권6 아부악기도설(雅部樂器圖說)과 권7 당부악기도설(唐部樂器圖說) 및 향부악기도설(鄕部樂器圖說)에 악기로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것은 향발이 독립된 악기로서의 구실을 하지 못하고 다만 정재의 무용도구로서만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증보문헌비고』에는 향발이 편종(編鐘)ㆍ특종(特鐘)ㆍ요(鐃)ㆍ순(錞)ㆍ탁(鐸)ㆍ탁(鐲)ㆍ방향(方響)ㆍ동발(銅鈸) 등 8종의 악기와 함께 금부로 분류되어 있다.

『증보문헌비고』는 61종의 악기를 팔음(八音)으로 분류하고, 이를 다시 아부(雅部)와 속부(俗部)로 나누었는데, 향발은 방향ㆍ동발과 함께 속부에 들어 있다.『악학궤범』의 향발정재와 향발에 의하면, 향발은 유철(鍮鐵 : 놋쇠)로 만드는데, 동발과 모양이 같으나 작다.

뒤에는 녹비(鹿皮 : 사슴가죽) 끈을 달고, 오색 매듭을 늘어뜨린다. 지름이 2촌(寸) 1푼(分)이며, 한 사람마다 두 쌍씩 가지는데, 향발무를 출 때 두 손의 엄지손가락과 가운뎃손가락에 각각 하나씩 매고 반주음악에 맞추어 매 장단(腔)에 친다.

참고문헌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악학궤범(樂學軌範)』
『진연의궤(進宴儀軌)』
『한국악기대관(韓國樂器大觀)』(장사훈, 한국국악학회, 1969)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