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상대동 선조사제문비 ( )

목차
관련 정보
진주 상대동 선조사제문비 비각
진주 상대동 선조사제문비 비각
서예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진주시에 있는 조선후기에 창건된 최영경 관련 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주 선조사제문비(晋州 宣祖賜祭文碑)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유형문화유산(2002년 08월 14일 지정)
소재지
경남 진주시 상대1동 592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진주시에 있는 조선후기에 창건된 최영경 관련 비.
개설

2002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상대동 도강서원(道江書院) 내에 있는 석비로, 조선 선조가 기축옥사(己丑獄死)에 연루되어 억울한 죽임을 당한 최영경(崔永慶, 1529~1590)의 영령을 위무하기 위하여 쓴 제문 내용을 새겨 세운 비이다. 원래 최영경이 사후에 배향된 산청군의 덕천서원(德川書院) 묘정에 세워져 있었는데, 고종 때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덕천서원이 훼철되자 이곳으로 옮겼다.

내용

비문의 주인공인 최영경은 남명 조식(曺植)의 제자로, 본관은 화순, 호는 수우당(守愚堂)이다. 선조 때 학자로서 이름을 떨쳤으며, 1575년(선조 8) 벼슬을 마다하고 진주 도동의 도강서원에 은거하였는데, 1590년에 기축옥사, 이른바 정여립(鄭汝立)의 역옥사건(逆獄事件)에 연루되어 죽임을 당하였다. 그러나 1591년에 억울함이 밝혀져 신원되었으며, 선조는 최영경의 영령을 위무하기 위하여 1594년에 예조정랑 정홍좌(鄭弘佐)를 진주로 보내 치제하게 하였다. 1821년(순조 21) 선조가 하사한 제문을 돌에 새겨 제문비를 세웠다.

현황

석비의 비좌는 직사각형이고 상부는 가첨석을 얹었다. 현재 보호각이 설치되어 잘 보존되어 있으며 화순최씨 수우당공파 종중에서 관리하고 있다. 이 비석의 1m 정도 앞에는 최영경의 신도비가 세워져 있다.

의의와 평가

왕이 직접 제문을 내리고 비석을 세우게 한 희귀한 예의 석비이다. 영남 사림이 정인홍(鄭仁弘) 이후 쇠락했다가 19세기에 다시 문풍이 활발하게 되고 영남사림과 정인홍에 대한 명예회복이 이루어진 정황을 보여주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는 비석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국가유산청(www.khs.go.kr)
집필자
강병주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