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 ( )

목차
관련 정보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
서예
작품
문화재
17세기를 대표하는 문신이자 명필인 동춘당 송준길(宋浚吉)이 64세 때인 1669년에 쓴 필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송준길 행초 서증손병하(宋浚吉 行草 書贈孫炳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0년 10월 25일 지정)
소재지
대전광역시 유성구 도안대로 398 (상대동, 대전시립박물관)
목차
정의
17세기를 대표하는 문신이자 명필인 동춘당 송준길(宋浚吉)이 64세 때인 1669년에 쓴 필적.
내용

201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북송의 유학자 양시(楊時, 1044~1130)의 칠언절구 「저궁관매기강후(渚宮觀梅寄康侯)」를 장지(壯紙) 네 장을 이어 붙여 대자 행초로 썼다. 양시의 시는 저궁에서 매화를 보고 강후에게 보낸 것으로, 겨울 석 달 추위 속에서 먼저 피어난 매화를 눈 속에 버려두지 말고 그 맑고 고운 자태를 달빛 속에 잘 간직하란 내용이다. 마지막 줄에 “崇禎己酉淸和(숭정기유청화) 春翁書贈孫炳夏(춘옹서증손병하)”라고 써서 기유년 사월에 손자 송병하에게 써주었음을 밝혔다. 대전광역시 회덕의 종택에는 송준길의 필적이 여럿 전하는데 그 중에서도 이 서축은 규모가 가장 크고 노년의 전형적인 서풍으로 유려하면서도 필세가 호방하다. 또 글씨를 받은 사람과 필사 연대를 갖춘 보기 드문 예로서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참고문헌

『우리나라의 옛글씨』조선후기 명필(문화재청, 201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