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정호 ()

조선시대사
사건
1689년(숙종 15) 1월 숙종이 희빈 장씨 소생의 왕자를 원자로 호칭을 정하자, 송시열이 이를 부당한 것으로 비판한 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689년(숙종 15) 1월 숙종이 희빈 장씨 소생의 왕자를 원자로 호칭을 정하자, 송시열이 이를 부당한 것으로 비판한 사건.
개설

1688년(숙종 14) 10월에 후궁 희빈 장씨(禧嬪張氏)가 아들을 낳자, 숙종은 극도로 기뻐하여 다음 해 1월 11일 그를 원자로 정하였다. 그러자 2월 1일 서인(西人)의 영수였던 송시열이 이를 부당한 처사로 비판하는 상소를 올렸다. 이에 격분한 숙종은 즉시 송시열과 서인들을 조정에서 축출하고 남인들을 등용하여 정국을 전환시켰다. 또 모든 화근이 서인 출신의 인현왕후에게 있다하여 왕비에서 폐하고 희빈을 왕비로 승격시켰다. 이를 기사환국(己巳換局)이라고 하는데, 경종의 원자 정호 문제가 그 도화선이 되었다.

역사적 배경

왕조 국가에서 원자(元子)는 국왕과 왕비 사이에 낳은 맏아들을 지칭하며, 그가 차기 왕위계승자인 세자(世子)에 책봉되었다. 그래서 세자를 원자로 지칭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후궁 소생의 왕자는 맏아들이라도 원자로 부르지 못하였지만, 그가 세자에 책봉되면 역시 원자로 칭하였다. 조선 제19대 왕 숙종은 원비 인경왕후(仁敬王后), 계비 인현왕후(仁顯王后)와 2번이나 결혼하였으나, 20여 년간 아들을 낳지 못하였다. 1688년(숙종 14) 10월에 후궁 희빈 장씨가 아들(후일의 경종)을 낳자 숙종은 극도로 기뻐하였고, 서인들은 불안에 젖게 되었다.

경과

1689년(숙종 15) 1월 11일에 숙종은 후궁 소생 왕자의 호칭을 원자로 정하였다. 원자는 곧 차기 왕위계승자를 뜻하는 것이었으므로, 서인들은 불만을 품게 되었다. 2월 1일 서인의 영수 송시열(宋時烈)이 이것은 시기상조이며, 인현왕후가 왕자를 출산할 경우 난처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상소하였다. 이에 격분한 숙종은 즉시 송시열과 서인들을 조정에서 축출하고 남인들을 대거 등용하여 정국을 변환시켰다. 또 모든 화근이 인현왕후(仁顯王后)에게 있다하여 왕비에서 폐하고 희빈을 왕비로 승격시켰다. 이를 기사환국(己巳換局)이라고 하는데, 경종의 원자 정호 문제가 그 도화선이 된 것이다.

결과

원자 정호 문제 때문에 일어난 기사환국으로 송시열은 제주도에 유배되었다가 사사(賜死)되고, 영의정 김수항(金壽恒)을 비롯한 많은 서인 관료들이 죽거나 유배되었다. 이 과정에서 인현왕후가 폐위되고 희빈 장씨가 왕비로 승격되었다. 이후 남인들이 정권을 잡았다.

의의와 평가

후궁 소생의 왕자를 원자로 호칭하는 것은 종법(宗法)의 원칙이나 조선왕조의 상규에 어긋난 일이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송시열 등 서인들이 지나치게 강경하게 대응함으로써 잔혹한 기사환국이 일어나게 되었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당의통략(黨議通略)』
『조선정치사』(이희환, 혜안, 2015)
『조선후기 왕위계승 연구』(이영춘, 집문당, 1998)
『조선후기당쟁연구』(이희환, 국학자료원, 1995)
「숙종대 기사환국에 대한 검토: 당론서 기록에 대한 비교 분석을 중심으로」(박광용, 『동양학』29,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 1999)
「숙종초기의 정치구조와 「환국」」(홍순민,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86)
「숙종과 기사환국」(이희환, 『전북사학』8, 전북대학교 사학회, 1984)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