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산사 ()

장흥 보림사 전경
장흥 보림사 전경
고대사
개념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원표가 창건한 사찰. 보림사의 전신.
이칭
이칭
보림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원표가 창건한 사찰. 보림사의 전신.
개설

가지산사(迦智山寺)는 보림사(寶林寺)의 옛 이름이다.

연원 및 변천

가지산사는 759년(경덕왕 18)에 원표(元表)가 화엄종(華嚴宗) 사찰로 창건하였는데, 859년(헌안왕 3)에 보조선사(普照禪師) 체징(體澄)에 의해 선종(禪宗) 사찰로 변화하였다.

내용

원표는 천보(天寶) 연간(742~755)에 당(唐)에 유학하여 서역(西域)의 성지를 순례하다가 759년 이전에 신라로 귀국하였다. 경덕왕의 개혁정치에 법력(法力)으로 도움을 주었으며, 이에 경덕왕은 특별히 교(敎)를 내려 가지산사에 장생표주(長生標柱)를 세우게 하여 사찰에 면세와 면역의 혜택을 주었다. 장생표주가 보조선사 체징의 비가 세워진 884년(헌강왕 10)까지 존재하였던 것으로 미루어 이때까지 혜택이 지속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러한 왕실의 도움에도 가지산사에서의 화엄은 크게 성장하지 못하였던 것으로 추정되고, 이 장생표주는 현재 전하지 않는다.

가지산사는 859년(헌안왕 3)에 보조선사 체징이 머무르면서 선종 사찰로 새롭게 변화하였다. 체징은 837년(희강왕 2) 당으로 유학을 갔다가 840년(문성왕 1)에 귀국하였다. 처음에 무주(武州)의 황학난야(黃壑蘭若)에 머무르다가 859년 10월에 헌안왕의 거듭되는 요청으로 가지산사로 옮겨서 주석(住錫)하였다. 이후 861년(경문왕 1)에 가지산사를 증축하여 많은 제자들을 교화하다가 880년(헌강왕 6) 4월에 입적(入寂)하였다. 헌강왕은 883년 3월에 교를 내려서 시호를 보조(普照), 탑호를 창성(彰聖)이라 하고, 절 이름을 보림(寶林)이라고 사액(賜額)하였다. 이후에 가지산사는 보림사로 이름이 바뀌었다.

의의와 평가

가지산사는 신라 하대의 선문구산(禪門九山) 중에서 가장 먼저 개산(開山)한 가지산파(迦智山派)의 중심 도량(道場)이 되었다. 가지산파는 가지선문(迦智禪門) 또는 가지산선문(迦智山禪門)이라고도 하는데, 초조(初祖) 도의(道義), 제2조 염거(廉巨), 제3조 체징으로 계승되었다. 이 종파는 고려말까지 명맥을 유지하며 일연(一然)을 비롯하여 많은 인물을 배출하였다.

참고문헌

『가지산 보림사』(순천대학교박물관·가지산 보림사, 1995)
「신라 가지산문의 법통과 위상 인식」(이영호, 『신라문화』 32, 2008)
「신라 하대 체징 선사와 가지산문의 개창」(조범환, 『정신문화연구』 100, 2005)
「체징과 가지산문 개창」(최선희, 『전남사학』 25, 2005)
「신라 하대의 가지산문」(이계표, 『전남사학』 7, 1993)
「원표의 생애와 천관보살신앙연구」(여성구, 『국사관논총』 48, 1993)
「보각국존 일연에 대한 연구 -가지산문의 등장과 관련하여-」(채상식, 『한국사연구』 26, 1979)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