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연동리 석조 여래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조각
유적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삼기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석조 불상.
이칭
이칭
익산 연동리 석불좌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삼기면 진북로 273 (연동리)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익산시 삼기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석조 불상.
개설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어깨와 가슴에 마손된 부분이 있지만, 불신(佛身), 대좌(臺座), 광배(光背)까지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어서 삼국시대의 석불로 주목할 만하다. 없어진 머리는 근래 새로 만든 것이며, 머리를 제외한 불상의 현 신체 높이는 156㎝이다.

내용 및 특징

승려 형상의 머리 부분을 뺀 나머지 신체는 당당한 어깨, 앞으로 내민 가슴, 넓은 두 다리를 지닌 균형 잡힌 몸매를 보여준다. 삼각형을 이루는 장대한 골격의 체구에는 안정감이 있으며, 가슴에 올린 왼팔은 입체감이 없고 어색하지만 다리 위에 올려놓은 오른팔의 위치와 자세는 편안해보인다. 어깨와 가슴은 마멸로 잘 보이지 않으나, 비교적 충실하게 양감을 나타냈음을 알 수 있다. 두 손이 신체와 붙어 있고, 가슴과 허리가 구분되지 않으며 법의(法義)가 얇으면서도 인체를 드러내지 않는다. 크고 분명한 손으로 당시 널리 쓰였던 시무외(施無畏) · 여원인(與願印)을 하지 않고, 중지와 무명지를 구부린 특이한 수인(手印)을 하였다.

양 어깨를 감싸고 내려온 통견(通肩)의 옷자락은 길게 내려져서 사각형의 대좌를 덮고 있는데, 이처럼 옷자락이 넓게 덮은 대좌를 상현좌(裳懸座)라고 한다. 이러한 상현좌는 부여 군수리 석조여래좌상(보물, 1963년 지정)를 비롯하여 6∼7세기 조각에서 볼 수 있다. 가슴에 희미하게 내의[僧却崎]와 이를 묶은 매듭의 흔적이 보인다. 옷자락은 다리 위로 U자형을 이루며 흘러내렸고 하단 좌우로는 Ω형의 주름이 대칭으로 2단씩 새겨졌다. 옷 주름은 부드럽고 유연하게 표현되어 백제 특유의 조형을 보여준다.

광배 중앙에는 둥근 머리광배[頭光]가 있고 그 안에 연꽃무늬가 있다. 그 바깥쪽에는 위로 치솟는 불꽃무늬를 가득 메웠고, 머리광배 주위에 7구의 작은 부처[化佛]를 새겼다. 두광과 신광(身光)을 갖추고, 연꽃무늬-불꽃무늬-화불로 장식한 광배는 7세기 무렵의 삼국시대 금동삼존불의 광배와 유사하다.

원래의 불두도 아니고 마손도 심하지만 예산 화전리 석조사면불상, 태안 동문리 마애삼존불입상과 서산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에 비견되는 백제의 석불로 그 가치가 높다. 더욱이 암벽에 조각한 마애불이 아니고 완전히 독립된 입체조각이라는 점에서 백제 석조물의 중요성을 웅변해주는 불상이다.

의의와 평가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입상은 불상과 대좌, 광배의 강건하면서 세련된 표현에서 보기 드문 600년경의 백제 불상으로 의의가 있다. 당당하고 안정감 있는 인체 묘사와 부드러운 조각수법을 보여주는 백제의 단독 석불이며 우리나라 석불의 가장 이른 시기 예로 주목할 만하다.

참고문헌

『한국조각사』(문명대, 열화당, 1980)
「백제 7세기 불상과 중국 불상」(김춘실,『선사와 고대』15, 한국고대학회, 2000)
문화재청(www.ocp.go.kr)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강희정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