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용동정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용동정원(芙蓉洞庭園)

    건축유적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면 부황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정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용동정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보길도 윤선도 원림 세연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면 부황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정원.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636년(인조 14)에 윤선도(尹善道)가 이 곳에 정착하면서 거처할 집을 짓고 그에 딸린 정자와 연못 등을 만든 것이 이 정원이다. 1636년은 왕이 삼전도에서 청나라 태종에게 항복한 때로, 항복을 반대하던 윤선도는 벼슬을 버리고 은거를 결심하여 해남 연동(蓮洞)의 본가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이 섬에 별서(別墅 : 한적하게 따로 지은 집·별장)를 짓고 여기에 정원을 꾸민 것이다.
    정원은 크게 세 구역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거처하는 살림집이 있는 낙서재(樂書齋) 주변과, 휴식과 독서를 위해 건너편 산허리의 바위 위에 집을 마련한 동천석실(洞天石室) 주변, 그리고 동리 입구의 세연정(洗然亭) 주변이다. 낙서재는 서실(書室)을 갖춘 살림집으로 북향하고 있으며, 옆으로 낭음계(朗吟溪)라는 작은 시내가 흐르고, 낭음계의 양편에 곡수당(曲水堂)과 무민당(無憫堂)의 두 건물을 지었다. 이 두 건물의 곁에는 넓고 네모진 연못이 있다.
    동천석실은 천하의 명산경승으로 신선이 살고 있는 곳을 ‘동천복지(洞天福地)’라고 한 데서 이름지어진 곳으로,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곳이다. 세연정 부근은 이 정원에서 가장 공들여 꾸민 곳으로, 해변에 바로 인접한 동구(洞口)에 인공으로 물길을 조성하면서 연못들을 만들고 정자와 대(臺)를 지어 경관을 즐기도록 하였다.
    연못은 곡지(曲池)와 방지(方池)로 구성되는데 동구를 흐르는 내를 돌로 된 보로 막아 만든 곡지에는 큰 바위들을 점점이 노출시켰으며, 방지에는 한 쪽에 네모난 섬을 만들고 그 섬에 소나무 한 그루를 심어 놓았다. 방지의 동쪽 물가에는 돌로 된 네모진 단 두 개를 나란히 꾸며놓았는데, 이곳은 무희가 춤을 추고 악사가 풍악을 울리던 자리이다. 방지 남쪽에는 나지막한 동산이 있는데 세연정은 이 동산 위에 세워졌던 것으로 보인다.
    부용동정원은 윤선도가 죽자 곧 황폐하게 되었고, 300여년이 지난 오늘날에는 잡초가 우거지고 초석이 흩어져 있을 뿐 과거의 건물은 하나도 남아 있지 않고 주변에 인가가 산재해 있을 뿐이다. 그러나 이 지역은 인적이 드물어 정원의 유적은 거의 완전하게 남아 있어 연못이나 건물자리들이 뚜렷하다.
    이 정원은 건립 연대가 확실하고 유적이 온전히 남아 있는데다 조선시대의 정원으로서는 드물게 보는 큰 규모의 별서정원이라는 점에서 매우 가치가 높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윤국병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