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요(李橈)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동지사, 진주사, 사은사를 역임한 왕족.   종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동지사, 진주사, 사은사를 역임한 왕족.종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선조의 왕자인 인성군 이공(仁城君 李珙)의 증손이며, 아버지는 화춘군 이정(花春君 李㵾)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종실이면서도 서민적인 성격이었으며, 학문이 깊고 달변이었다. 영조의 신임이 두터워 수시로 그 자문에 응하여 영조가 추진하는 탕평책에 크게 기여하였다. 1723년(경종 3) 동지사 겸 진하사(冬至使兼進賀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오고, 1725년(영조 1)에 동지사가 되어 다시 청나라에 다녀왔다.
청나라에 가서 타고난 달변과 깊은 학식을 바탕으로 어려운 외교문제를 해결하자, 왕의 신임은 더욱 두터워져서 1726년 사은사 겸 진주사로, 1728년 진주사로, 1730년 동지사 겸 사은사로, 1744년 동지사 겸 사은사로 여러 차례 청나라에 다녀왔다. 왕으로부터 많은 포상을 받았으나 왕의 신임이 두터워지자 점차 교만해져,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을 모아 사치를 하자 대간의 탄핵을 받기도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재범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