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인현왕후(仁顯王后)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제19대 숙종의 왕비.   계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인현왕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고양 서오릉 명릉
이칭
효경숙성장순의열정목인현왕후(孝敬淑聖莊純懿烈貞穆仁顯王后)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왕비, 계비
성별
출생일
1667년(현종 8)
사망일
1701년(숙종 27)
본관
여흥(驪興, 지금의 경기도 여주)
관련사건
기사환국, 갑술옥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제19대 숙종의 왕비.계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아버지는 여양부원군(驪陽府院君) 민유중(閔維重)이며, 어머니는 은진송씨(恩津宋氏)로 송준길(宋浚吉)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81년(숙종 7) 가례(嘉禮)를 올리고 숙종의 계비가 되었다. 예의가 바르고 덕성이 높아 국모로서 만백성의 추앙을 받았으나, 왕자를 낳지 못하여 왕의 총애를 잃게 되었다. 특히, 장소의(張昭儀)에게서 왕자 이윤(李昀)주 01)이 출생하자, 숙종의 총애는 장소의에게 쏠리게 되었다.
1689년에 숙종이 왕자 이윤을 원자로 봉하고 세자로 책봉하려 하자, 송시열(宋時烈) 등 노론파 인사들이 소를 올려 이에 반대함으로써 숙종과 심하게 대립하였다.
숙종은 이들을 면직, 사사시키고, 이현기(李玄紀)·남치훈(南致薰) 등 남인들을 등용하는 이른바 기사환국이 일어났으며, 지위가 오른 희빈 장씨(禧嬪張氏)의 간계로 폐서인이 되어 안국동 본댁(本宅)주 02)에서 지내게 되었다.
그 뒤 숙종이 폐비에 대한 처사를 후회하고 있던 중에 1694년 노론파의 김춘택(金春澤)과 소론파의 한중혁(韓重爀) 등이 폐비복위운동을 일으키자, 이를 저해하려는 남인 민암(閔黯)·김덕원(金德遠)·권대운(權大運) 등을 유배, 사사시키는 갑술옥사를 거쳐 다시 복위되었다.
그 뒤 덕을 베풀고 희빈 장씨와 화기(和氣)를 도모하면서 살았으나, 원인모를 질병으로 1701년에 35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하였다. 한 궁녀가 그를 주인공으로 하여 쓴 소설 『인현왕후전』이 전한다.
시호는 효경숙성장순의열정목인현왕후(孝敬淑聖莊純懿烈貞穆仁顯王后)이고, 능호는 명릉(明陵)으로 경기도 고양시 신도읍 용두리 서오릉(西五陵) 묘역 내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경종
주02
感古堂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정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