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권환(權瑍)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성균관대사성, 개성부유수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권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성균관대사성, 개성부유수 등을 역임한 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중장(仲章), 호는 제남(濟南). 할아버지는 권근중(權謹中)이고, 아버지는 증이조참판 권대윤(權大胤)이며, 어머니는 순천김씨(順天金氏)로 현감 김두명(金斗明)의 딸이다. 숙종대에 영의정을 지낸 권대운(權大運)의 조카이다. 이민구(李敏求)에게 수학하였으며, 허목(許穆)을 사사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58년(효종 9) 생원시에 합격하고, 1668년(현종 9)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 여러 벼슬을 거쳐 홍문관교리·사헌부지평 등을 지냈고, 평안도와 경상도의 암행어사로 발탁되기도 하였다.
1680년(숙종 6) 경신대출척(庚申大黜陟) 때에 허적(許積)·윤휴(尹鑴) 등의 당인으로 연루되어 북평사(北評事)에서 파직되어, 처향(妻鄕)인 김포 제진(濟津)에서 여러 해를 보냈다. 1689년 기사환국(己巳換局)으로 다시 등용되어, 대사간·황해도관찰사·공조참판·병조참판·성균관대사성·한성부좌윤·개성부유수 등을 역임하였다.
1694년 갑술옥사로 파직되어 향리에서 후진을 가르치면서 여생을 마쳤다. 기사환국 때 박태보(朴泰輔)·오두인(吳斗寅)·이세화(李世華) 등이 인현왕후 민씨의 폐출을 반대하는 상소문 때문에 화를 당하자, 반대파의 입장에서 이들을 비호하는 구제소를 올렸으므로 그 후손들로부터 재생의 은인으로 추앙을 받았다. 저서로는 『제납집』 27권이 전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덕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